에버노트, 카카오와 손잡고 국내 시장 공략 박차

Evernote Press Conference

대표적인 기록 애플리케이션 기업 에버노트(Evernote) 필 리빈 (Phil Libin) CEO는 오늘 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COEX)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테크 스타트업 컨퍼런스 ‘beLAUNCH 2013’에서 “100년 스타트업 만들기”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또한, 뒤이어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내 기업들과의 파트너쉽을 통한 비즈니스 강화 계획 발표와 함께, 카카오와의 전략적 제휴 조인식을 진행했다.

 

3일까지 열리는 ‘beLAUNCH 2013’은 혁신적인 테크,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하고, 스타트업 기업들의 미래와 비전을 제시기 위해 beSUCESS가 주최하는 컨퍼런스로, ‘레볼루션 (Revolution)’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는 에버노트의 필 리빈 CEO가 기조연설을 맡았으며,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 김범석 쿠팡 대표 등 국내외 벤처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스피커로 참석했다.

 

이날 필 리빈 CEO의 기조연설에 이어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는, 자사의 국내 사업 현황 및 국내 기업들과의 파트너쉽을 통한 사업 확장에 대한 계획을 소개했다. Evernote는 최근 중소기업용 솔루션 Evernote Business를 국내 출시, 보다 효율적이며, 생산적인 정보 관리를 추구하는 중소기업 사용자들을 위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와 더불어 음식에 대한 모든 경험을 기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Evernote Food의 안드로이드 버전을 출시함과 동시에, 국내 레시피 사이트 리미와의 제휴를 발표했다.

 

또한 국내 기업들과의 파트너쉽 강화 노력의 일환으로,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와 함께 전략적 제휴 조인식을 거행했다. 약 9,000만명의 사용자를 보유한 모바일 소셜 플랫폼, 카카오톡을 개발한 카카오와 함께 손잡은 에버노트는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대부분이 카카오의 서비스를 통해 소통하고 기억을 공유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번 제휴로 향후 카카오톡 사용자들은 채팅플러스를 통해 에버노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필 리빈 CEO는 “언제, 어디서나 무엇이든 기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는 에버노트와 카카오의 서비스가 만나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필 리빈 CEO는 ““100년 스타트업을 지향하는 Evernote가 한국의 기업들과 함께 스타트업 정신의 의미와 비전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에 참석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내 기업과의 파트너쉽을 강화하고 국내 개발자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해 Evernote의 열성적인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최현석
경제학을 전공한 후에 tech field에 입문, 다양한 시각으로 issue에 접근하길 좋아합니다. 항상 tech trend와 함께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