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론치 스타트업 배틀 TOP20 ‘키즈노트’, 모바일 교육 재능기부 확대
4월 10, 2014

 

BLC_8034▲비론치 2012 스타트업 배틀에 참가했던 키즈노트

유치원용 스마트폰 알림장 서비스 키즈노트(대표 최장욱, 김준용)가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대상으로 제공하고 있는 모바일 교육이 업계에서 좋은 반응을 내고 있어, 이에 재능기부를 한층 더 확대한다고 오늘 10일 밝혔다. 키즈노트는 지난 '비론치(beLAUNCH)2013' 스타트업 배틀에서 서비스를 론칭한 바 있다.

키즈노트는 국내 최초의 스마트알림장 서비스로서 영유아 기관의 업무 효율성을 증대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왔다. 이를 위해 2013년 12월 노원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시작, 서울/경기 10개 지역을 대상으로 제공한 스마트폰 활용 교육에 일선 원장님들의 호응이 뜨겁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효율적인 어린이집 운영’이라는 주제의 교육은 2시간 동안 키즈노트 김준용 공동대표가 직접 진행한다. 평소 스마트폰 활용을 어려워하던 원장님과 보육 교사들은 실습을 통해 원 운영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모바일 기능들을 익히게 된다. 즉, 수기나 복잡한 문서 관리에서 벗어나, 모바일로 편리한 커뮤니케이션 및 원 운영 관리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특히 교육 중 도우미들이 별도로 배치되어 1:1로 안내를 해드리기에 수강생의 교육 만족도가 높다. 현재까지 서울/경기 지역 10개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500여명의 원장님들이 수강했고 추가 강의 개설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

강의를 수강했던 인천 부평구 한꼬마 어린이집 조병례 원장님은 “통화와 문자 메시지, 카톡 위주로만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어린이집 운영의 도구로 알차게 활용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유익했다”며 “기존에 수기로 하던, 번거로운 작업들을 이제 모바일과 컴퓨터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키즈노트 김준용 공동 대표는 “영유아 기관의 원장님들이 스마트폰 활용에 많은 어려움을 느낀다고 항상 들어왔었다. 이를 통해 보육 교직원 대상의 모바일 기기에 관한 교육이 절실함을 느꼈고 스타트업에서 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키즈노트는 향후에도 영유아 업계를 대상으로 하는 모바일 활용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해갈 예정으로, 업계가 모바일의 효율적 활용을 통해 한층 더 발전할 거라 본다.”고 밝혔다.

한편, 키즈노트는 어린이집에서 의무적으로 사용되던 종이 알림장을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대체한 국내 최초의 스마트알림장으로서 최근 가입기관 10,000개소를 돌파하며 급성장하고 있다. 이는 약 5만 여개의 어린이집/유치원 중 약 20%와 제휴를 맺고 있는 것으로, 전국에 분산되어 있는 영유아 업계에서 이러한 실적은 매우 이례적이란 업계의 평이다.

영유아 업계 핵심 양대 산맥인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와 한국유치원총연합회로부터 유일하게 공식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서울 중구청, 성북구청, 노원구청, 부산 부산진구청 등과 ‘스마트 보육환경 구축’을 위한 협력,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의 나눔협약을 진행하는 등 국내 영유아 업계에서 공신력을 얻고 있다.

키즈노트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및 홈페이지(www.kidsnote.com)에서 원장이 먼저 가입을 한 후, 교사와 학부모를 초대하면 무료로 스마트폰과 PC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