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성패를 예측하는 다섯가지 규칙
8월 30, 2012

제대로 된 경영자라면 회사가 올바로 가고 있는지 고민하는 것이 그 사람의 일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매출이나 순익과 같은 숫자가 없는 초기 기업은 특히 그렇다. 필자도 마찬가지였고, 회사를 하면서 올바른 KPI(Key Performance Indicator)를 만들고자 했다.

사실 벤처뿐 아니라 대기업도 마찬가지다. 회사의 가치를 평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시가총액을 보는 것이다. 이것이 자본주의의 원리에 의하여 정해진 가장 간단한 방법이긴 하나 이 방식은 회사의 '현재'만을 말해주기 때문에 커다란 의미가 없다. 한 회사가 계속 비슷한 일을 하고 있는데 월가에선 별 중요하지 않은 일들로 회사의 전망이 비관과 낙관이 번갈아 나타나는 모습을 보면 사실 실소가 나온다 (스타벅스의 하워드 슐츠도 월가에 대해 이런 비판을 제기한 바 있다). 이들도 이런 이슈를 만들어내는 것은 끊임없이 소문과 이벤트를 만들어야만 이익이 나는 금융 산업의 특성 때문이다.

하지만 경영자는 이런 관점을 다소 무시할 필요가 있다. 언론도 마찬가지다. 페이스북의 인재이탈이나 사용자가 느끼는 애착이 떨어졌다는 사실을 가지고 기사를 쓰긴 어렵다 보니 주가추락과 같은 기업 내부 경쟁력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이슈를 들고 나온다. 때문에 이런 '숫자'는 무시하는 것이 좋다.

군사와 관련된 사료들이 경영에 크게 도움이 되는 것은 바로 이런 점들 때문이다. 군대와 관련된 사료는 첫째로 경영사료보다 그 양이 훨씬 많고, 둘째로 인과관계가 상당히 명확하며, 마지막으로 그 결과가 나타나는데 비교적 짧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서 상당한 참고자료가 된다. 이 와중에 가장 읽기 편하고 독자에게 상상력을 주는 명저는 손자병법이다.

손자 병법 중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고, 또 가장 경영자에게 도움이 되는 부분은 '모공편'이다. 손자는 전투하는 것을 '이기기 위해 하는 것' 이 아니라 '이미 승리한 것을 확인하는 일련의 작업'으로 해석했다. 다 이겨놓고 그 결과를 확인하는 것이 전쟁에 임하는 올바른 자세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전쟁이 아니라 전쟁 전의 준비 작업이 훨씬 중요해진다. 기업으로 치면 올바른 기업문화를 확립하고 좋은 인재를 끌어들이며 그 인재가 발휘할 수 있는 터전을 확립하는 것을 중요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 모공 편에는 승리의 요소를 언급하는 구절이 있는데 이는 초기 기업가나 벤처 투자가에게도 상당히 도움될 것으로 생각하기에 소개해보기로 한다.

 

故知勝有五(고지승유오)
승리를 판단할 수 있는 요소로는 다섯 가지가 있다.

知可以戰與不可以戰者勝(지가이전여부가이전자승)
싸울 수 있는 경우와 싸워서는 안 되는 경우를 아는 자는 승리한다.

識衆寡之用者勝(식중과지용자승)
많은 물량과 적은 물량에 대해 각각의 운용법을 아는 자는 승리한다.

上下同欲者勝(상하동욕자승)
윗사람과 아랫사람이 목표하는 것이 같다면 승리한다.

以虞待不虞者勝(이우대불우자승)
준비를 끝낸 상태에서 준비하지 못한 자를 기다리는 자는 승리한다

將能而君不御者勝(장능이군부어자승)
장수가 유능하고 군주가 간섭하지 않으면 승리한다.

此五者(차오자)
이 다섯 가지가

知勝之道也(지승지도야)
승리를 예측할 수 있는 이치이다.

 

  • 싸울 수 있는 경우와 싸워서는 안 되는 경우를 아는 자는 승리한다.

첫째 구절은 때와 관련된 언급이다. 저 한 구절로 표현되기는 쉽겠지만 실제로 저 구절을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철저히 개인의 능력일 것이다. 지금 제품을 내놓아야 되는지, 아니면 시장에서 철수해야 하는지, 회사가 흑자를 보는 중이라도 여기서 그만두는 게 맞는지 경영자는 수도 없이 고민해야 한다. 문제는 사회과학의 문제는 대조군을 설립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경영자가 판단하였더라도 그 경영자의 판단이 맞는지 틀리는지는 그 누구도 알 수 없는 문제일 것이다.

  • 많은 물량과 적은 물량에 대해 각각의 운용법을 아는 자는 승리한다.

둘째 구절은 물량의 운용에 대해 언급하였다. 작은 회사를 운영하는 것과 큰 회사를 운영하는 것은 필히 다를 수밖에 없다. 투자받기 전 회사를 아무리 잘 운용했더라도, 투자받은 후 그 돈을 어디다 써야 하는 지도 모른다면 투자가는 답답할 수밖에 없는 노릇일 것이다.

  • 윗사람과 아랫사람이 목표하는 것이 같다면 승리한다.
  • 장수가 유능하고 군주가 간섭하지 않으면 승리한다.

셋째와 다섯째 구절은 '목표에 의한 경영'의 핵심 구절이라고 할 수 있다. 피터드러커가 1950년대에야 '목표에 의한 경영(Management by Objective)'을 주창하였는데, 손무는 기원전 500년에 이미 '목표경영'을 주창하였으니 그 뛰어난 통찰의 깊이는 대단하다고밖에 말할 수 없을 밖에 없을 것이다. 여기도 하나 짚고 넘어갈 어구는 '장수가 유능하고'의 어구이다. 상사의 간섭을 받고 싶지 않아 하는 욕망은 모든 직장인이 가지고 있다. 그러나 유능한 사람의 이런 욕망은 기업에 도움이 되지만, 문제는 '무능하고 용감한 직원'의 경우 회사가 돌이킬 수 없는 폐해를 입게 된다. 그래서 '임원진을 유능하게 만드는 것'이 기업의 또 다른 목표가 될 것이다.

  • 준비를 끝낸 상태에서 준비하지 못한 자를 기다리는 자는 승리한다

넷째 구절은 승리라는 것이 절대 쉽지 않은 것임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준다. 아무리 노력해도 상대의 허점이 있지 않으면 승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고대 로마시절의 명장부터 나폴레옹까지 서양의 병법론자들도 전쟁을 끊임없는 상호작용의 연속으로 본 관점과 상당히 유사하다. 이를 직접 경영에 적용해 볼 수는 없겠지만 때때로 '나는 과연 내 경쟁자들보다 더 준비하고 있는가'를 지속해서 고민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된다.

위 다섯 구절의 다음에야 이를 적용한 지피지기 백전불태의 구절이 나온다.

故曰(고왈)
그러므로 말한다

知彼知己(지피지기)
적을 알고 나를 알고 있으면

百戰不殆(백전부태)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

不知彼而知己(부지피이지기)
적을 알지 못하고 나만 알면

一勝一負(일승일부)
한 번은 승리하고 한 번은 패배한다.

不知彼不知己(부지피부지기)
적을 알지 못하고 나도 알지 못하면

每戰必殆(매전필태)
전쟁을 할 때마다 반드시 위태로워 질 것이다.

보통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라고 잘못 알려진 부분이 이 부분이다. 손자는 승리라는 것은 자기 자신이 만들어갈 수 없고, 반드시 상대의 실패를 동반해야 한다고 보았기 때문에 '지피지기면 백전불태(위태롭지 않음)'라고 표현했다. 즉, 내가 아무리 완벽해도 내가 결정하는 것은 '내가 위태로워지지 않는 것'까지이며 '내가 승리하는 것'은 상대방의 허점이 있어야 된다는 것이다.

손무가 작성한 5개의 KPI는 상당히 견고하고 잘 짜여있다. 일단 관리자가 무엇을 생각해야 되는지에 대한 화두를 상당히 깔끔하게 제시했다는 점에서 이천오백 년이나 지닌 지금도 이 구절과 비견될 수 있는 구절을 찾아보기는 상당히 어렵다.-by 보통개발자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