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rnout" 방지 및 관리 방법
2월 23, 2012

아래 글은 내가 2010년 12월 한 해를 마무리하며 일과 스트레스에 대해 정리한 글이며, 2012년 여러분과 함께 제 경험을 공유하고, 더 나은 인생을 위해 같이 생각하고자 한다.

 


이 글들을 읽은 많은 분들이 그동안 나한테 일과 관련된 스트레스에 대한 문의를 많이 했다. 솔직히 나는 의사도 아니고 비즈니스 executive coach도 아니고 그냥 평범한 벤처기업에 종사하는 직장인일 뿐이지만, 내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드린 답변들이 업무나 일상 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는 감사 메일을 받으면서 요새 느끼는 점은 바로 현대 직장인들과 스트레스는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이다.

실은 이런 내용들이 매우 조심스러운 부분들이라서 모두가 공개적으로 말하기를 꺼려하지만, 바쁘고 절박한 직장 생활을 (특히 벤처 초기 단계) 하면서 우리는 알게 모르게 정신적/육체적으로 많은 압박을 받고 살고 있다. 내가 이 말을 자신있게 할 수 있는 이유는 나 또한 그런걸 개인적으로 최근에 경험했기 때문이다.

솔직히 몇년 전만해도 '스트레스'라는 말을 들으면 나는 코웃음을 치고, 남들이 스트레스라는 말을 꺼내면 그 사람들을 비웃던 부류의 사람이었다. 왜냐하면 일로인한 스트레스라는건 나약하고 한가한 한심한 사람들만이 즐길 수 있는 일종의 럭셔리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목표를 향해서 열심히 그리고 바쁘게 살아가는 사람들한테는 스트레스라는게 있을 수가 없다고 생각을 했던 부분도 있었고...

2009년 힘든 한해를 보내면서 나는 이런 내 생각이 많이 틀렸다는걸 느꼈다. 마음속으로는 스트레스를 부인하고 있었지만, 나도 모르게 육체적/정신적으로 내 몸뚱아리는 삶의 무게를 느끼고 있었고 이러한 부하가 계속 차곡차곡 쌓이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날 나는 순간적으로 burnout이라는 현상을 경험했다. 처음 경험하는 현상이라서 극복하는데는 몇 주라는 시간이 필요했지만, 인생을 되돌아 보고 나한테 있어서 정말로 중요한것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었던 좋은 계기였다고 생각한다.

 

이제 나는 일을 하면서 주위를 자주 둘러본다. 그리고 내 주위에 업무때문에 힘들어하는 동료들이 보이면 더 이상 "이 나약해빠진 새끼야, 정신차리고 긴장해!"라고 소리치지 않는다. 분명 저들도 내가 그랬던거와 같이 burnout 현상을 경험하고 있거나, 곧 경험할 것이라는걸 그 누구보다 내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세상에서 가장 강하고 지칠줄 모르는 체력을 가지고 있는 나도 burnout이 될 수 있었다면 분명히 내 주위 직장인들 90% 이상의 몸과 정신에 이 순간에도 피로와 스트레스가 누적되고 있을것이다. 우리는 기계가 아니라 인간이기 때문이다.

여기 burnout 현상에 대한 몇가지 정보를 공유한다. 혹시 본인이 요새 스트레스 때문에 힘들거나 아니면 주위에 힘들어하는 분들이 있다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다:

 

1. Burnout, 의미와 증상은?

"Burnout"은 말 그대로 정신적/육체적 에너지와 지방이 모두 타버려서 '앵꼬'가 된 상태를 말한다. 쉽게 말해서 우물의 물이 모두 고갈되었다는 말이다. 증상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잠을 잘 못자고, 술을 많이 먹고, 특정한 이유가 없이 화를 많이 내고, 평소에는 매우 관심을 갖고 열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일/증상에 대해서 더 이상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burnout이 임박해 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갑자기 환경에 변화가 생겼거나 또는 사랑하는 사람이 죽었거나 하는 외부 쇼크로 인한 증상일 수도 있다).

영어에는 "tired but wired"라는 말이 있는데 이 말은 육체는 매우 피곤하지만, 정신적으로는 괜히 불안하고 뭔가를 계속 해야한다는 두려움이 생기는 상태를 말하는데 만약 tired but wired 상태라면 조심해야 한다.

 

2. 원인은 무엇인가?

현대 직장인들한테 있어서 burnout의 가장 큰 원인은 과로와 업무 과부하라고 Institute for Employment Studies는 명시한다. 또한, 다른 원인으로는 보고해야하는 보스들이 너무 많거나, 책임만 있고 권한의 부재, 남들한테 일을 전가할 수 없는 성격 등이다.

 

3. Burnout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은?

나도 경험을 했고, 주위 사람들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하는 방법은 바로 "일이 나를 하는게 아니라, 내가 일을 하는거다."라는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다. 특히 나같이 의욕과 자신감이 넘치는 직장인들은 스스로 모든 일을 해야지만 직성이 풀리는 경우가 있는데 - 일을 좋아하는 이유도 있겠지만, 솔직히 일을 쫌 한다는 사람들은 남들한테 일을 맡기면 많이 답답해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그냥 본인들이 모든 일을 처리해 버리려는 경향이 있다 - 그렇게 하면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을 수가 있다. 솔직히 우리가 하는 일들이 뭐 그리 대단한 것인가? 내가 대통령도 아니고, 내가 하는 일이 나라를 살리는 일도 아니다 (물론, 그렇다고 일의 중요도를 무시하는건 절대로 아니다. 일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거는 나와 내 가족의 웰빙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꽤 효과적인 burnout 방지 방법들이다 (나도 이 중 몇가지 해봤는데 꽤 괜찮다):

  • 내가 하고 있는 일 중 남한테 맡길 수 있는 일에 우선순위를 매겨서 남한테 전가하거나 맡겨라. 괜히 나 혼자 내 건강을 해치면서까지 이 세상/회사의 짐을 다 짊을 필요는 없다.
  • 보스를 찾아가서 지금 현재의stressful한 상황, 답답하고 걱정되는 점들을 속시원하게 털어놔라. 그렇게 할 수 있는 보스가 없다면 회사가 문제가 있다기보다는 당신이 인생을 잘못 살고 있는 것이다. 회사의 사장이라면? 친한 직원과 이야기를 하거나, 이사회 임원 또는 와이프랑 이야기하는걸 권장한다.
  • 어떤 이는 '씹을 수 있는거보다 훨씬 더 많이 배어 먹어야한다'라고 말을 한다. 나도 사회 생활 처음 할때는 항상 이렇게 했고 작년까지만 해도 그랬다. 그러지 말고, 씹을 수 있는 만큼만 배어 먹어라. 나머지는 다른 직원들이 하면 된다.
  • 충분한 휴식을 취해라. 하루에 한 두시간씩 덜 일하는게 어떨때는 더 효율적일 수가 있다.
  • 직장에서 다루는 문제들은 개인적인 문제가 아니라 비즈니스 의사 결정이라는걸 스스로에게 계속 상기시켜야한다. 그리고 공과 사를 가끔씩은 구분할 수 있도록 스스로 훈련을 시켜라 - 이건 정말 힘들다. 특히내 인생을 걸고 하는 벤처라면...
  • 좋은 직장 동료들과 자주 어울리고, 일 외의 대화를 많이 나누어라. 술 먹으면서 어울리지 말고 맨 정신에 해라.

 

4. 노력을 했지만 burnout이 되면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에너지 넘치고, 자신감 넘치고, 자존심이라는 아우라가 온몸을 감싸고 있는 현재 직장인들한테는 이 과정이 가장 힘들것이다. 노력을 했지만 결국 burnout이 되면, 가장 먼저 해야하는 일은 현실을 받아들이고 "더이상 이렇게 살 수가 없다"라고 인정을 해야한다.
물론, 이 말은 말처럼 쉽지가 않다.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건 정말 힘들고 쪽팔리는 일이다.

나 또한 그랬으니까; 남들이 '멈추지 않는 불도우저', '땡크', 'machine'이라고 할 정도로 에너지와 자신감이 넘치던 내 자신이 이런 나의 나약함을 인정해야하는 순간이 오자 나의 한 부분은 정말 쥐구멍이라도 찾아서 숨고 싶었다. 하지만, 나의 또다른 한 부분은 "그래, 지금까지 정말 쉬지 않고 달려왔다. 내 몸이 기계가 아닌 이상 이렇게 평생 직진만 할 수 없지 않는가. 이제 좀 쉬자."라고 말을 했고 나는 나의 이 나약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잘한 선택이었다.

스트레스에 대한 고민과 대화는 "정신병"을 연상시키고 이 말은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매우 터부시되는 단어이다. 그래도 인정할거는 인정해야 하며, 정신병은 '미친놈'이나 '정신병원'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점 또한 모두가 명심해야한다.

Burnout이 되면 육체적/정신적 우물이 고갈되기 때문에 이를 보충해줄 수 있는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다른이들 - 가족, 친구, 멘토, 동료 등 - 한테 많이 의존을 해야하는데 이걸 절대로 수치스럽거나 부끄럽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많은 현대인들이 경험하는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이기 때문이니까.

충전을 위해서 얼마동안 쉬기로 결심을 했다면 내가 하던 일에 빵꾸가 나지 않고, 더 중요한거는 내가 다시 돌아왔을때 똑같은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회사에서 당분간 내가 하던 일을 추스리고 담당할 적임자를 찾는걸 확인하고 당분간 떠나는게 매우 중요하다.

 

5. 내가 매니저라면 직원들의 burnout 현상 예방 방법은?

매니저로써의 중요한 역할은 좋은 선례를 만드는 것이다. 정말 필요치 않다면 주말에는 절대 일하지 말고, 새벽 3시에 이메일을 보내지 말아라. 새벽 3시에 이메일 보내지 않아도 북한이 쳐들어오지 않고, 회사는 안 망한다. 

또한, 직원들이 육체적/정신적 피곤함에 대해서 부끄럽지 않고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동시에 그때마다 필요한 지원을 회사 차원에서 해줄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목표를 세울때는 실현 가능한 현실적인 목표를 세우는걸 권장한다. 괜히 남한테 보여주기 위한 목표를 만들어서 직원들을 혹사시키지 마라.

2012년은 모두에게 힘차고 스트레스없는 한해가 되길 기원하며.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