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er의 1조원 가치
5월 10, 2013

Editor’s note :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블로그 baenefit.com을 운영하고 있으며 실리콘밸리를 비롯한 스타트업 생태에 대한 인사이트있는 견지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스타트업과 창업자들을 위한 진솔하고 심도있는 조언을 전하고 있다. (이하내용 원문보기)

uberiphone_1020_large_verge_medium_landscape

Airbnb와 더불어 공유경제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택시 서비스 Uber가 지난 주에 1조원 이상의 밸류에이션에 투자유치를 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다시 한번 벤처의 거품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아직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았고 해결해야하는 문제점들이 많은 - 법적 문제들도 많다 - 스타트업에 어떻게 벌써 1조원 이상의 밸류에이션을 매길 수 있냐라는 익숙한 비난이 많이 쏟아졌다. 나 또한 그렇게 생각했던 회의론자 중 한 명 이었고.

그렇지만 이 높은 밸류에이션을 다르게 보는 사람들도 많았다. 어떤 이들은 Uber의 높은 밸류에이션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같은 수준의 웹서비스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비교해 봤을때 Uber는 아주 명확한 비즈니스 모델이 존재하며, 이미 매출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계속 서비스를 재사용하고 있는 활발한 사용자 층을 이미 확보했기 때문에 충분히 1조원 이상의 밸류에이션이 가능하다고 한다. 페이스북이 10억 달러에 인수한 Instagram을 기억하실 것이다. 현재 매출이 0원이며 광고 수익만이 유일한 매출원이 될 가능성이 높은 인스타그램의 밸류에이션이 1조원 이상이었다면 Uber의 가치는 놀랄만한게 전혀 아니라고 이들은 반박한다.

이런 의견들을 읽고 생각해보면 Uber의 가치는 가격을 매기기 애매한 소셜 미디어 서비스들보다 훨씬 더 명확하긴 하다. Uber는 이미 매출이 발생하고 흑자 전환을 했다고 한다. 재방문 고객을 계속 만족시키며 동시에 신규 고객을 계속 유치하고 있다. 또한 비즈니스 모델은 운전자와 승객 모두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win-win 서비스이다.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다. 과연 Uber와 같은 서비스가 1조원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