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isruptors
7월 29, 2013

작년 6월에 뉴욕의 스타트업 Aereo에 대해서 'Disrupt to Create' 라는 글을 쓴 적이 있다. 신선한 개념의 서비스지만 실행하기 쉽지 않은 사업이고 대형 TV 방송국들의 저항이 만만치 않을거라고 생각했었다.

*Aereo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 Aereo는 동전 크기의 소형 안테나를 이용해서 방송국들의 공중파 프로그램의 신호를 '훔쳐서' 클라우드에 저장한 다음에 사용자들에게 다시 인터넷을 통해서 유료로 스트리밍을 해주는 '재'방송 서비스이다. 사용자들은 실시간 또는 원하는 시간에 웹, 아이폰, 아이패드 등과 같은 기기를 통해서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최근 Aereo는 법정에서 엄청난 승리를 했다. 뉴욕 연방 항소법원에서 대형 TV 방송국들이 Aereo를 상대로 서비스를 중단시키라는 주장을 거절하면서 Aereo의 손을 들어 준 것이다. 물론, 여기서 모든게 끝난건 아니다. Fox 방송국은 이 케이스를 대법원까지 가지고 간다고 한다. 하지만, 그 전 까지는 Aereo는 소비자들에게 자유롭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뉴욕에서 시작했지만 이미 아틀란타와 보스톤으로 확장했고 곧 시카고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할 거라고 발표했다.

Tesla Motors의 Elon Musk 또한 오랫동안 변하지 않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판매 구조를 완전히 엎어버리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그는 6월달에 전국의 딜러들을 건너뛰고 고객에게 직접 자동차를 판매하겠다고 선언했다. 물론, 아무리 억만장자 Elon Musk라도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이다. 현행 법들은 자동차 제조업체가 소비자에게 차를 직접 팔지 못하게 되어 있다. 이렇게 되면 대형 제조업체들이 규모를 악용해서 딜러들보다 더 싸게 차를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미자동차딜러연합의 거센 반대를 상대로 Tesla가 직접판매에 과연 성공할지 매우 궁금하다. 참고로 얼마전에 백악관공식사이트에서 Tesla를 소비자들에게 직접 팔 수 있게 해달라는 진정서를 서명한 인구가 10만명을 넘어섰는데, 이렇게 되면 오바마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구할 수 있다. 

paradigm-shift

'관행'을 바꾸는건 정말 힘들다. 오랫동안 바뀌지 않는 물리적인 제도도 바꿔야 하지만, 이보다 더 바꾸기 힘든건 이러한 관행에 물들여진 사람들의 습관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관행을 바꿀수 있는 사람들은 이러한 관행을 애초에 만들어 놓은 정부, 대기업 또는 기존의 player들이 아닌 창업가들이다. 스타트업들이 기존에 해오던 방식을 바꾸려고 하면 항상 대기업이나 정부라는 큰 벽에 부딪히는데, 대부분 몇개월 또는 몇년 시도해보고 포기한다. 하지만 위에서 예를 들은 Aereo나 Tesla Motors와 같은 disruptor들도 우리는 간혹 볼 수 있다. 특히 Elon Musk는 이러한 disruption을 3번이나 하고 있다. PayPal로 온라인 결제의 판도를 완전히 바꿔버렸고, Tesla Motors로 전기자동차 산업을 바꾸고 있으며 SpaceX로 항공우주산업을 뿌리째 변화시키고 있다.

갓 시작한 스타트업보다 모든면에서 유리한 자원을 가지고 있는 대기업이나 정부와 정면으로 싸우는건 쉽지않다. 하지만, 이들을 이길 수 있는 무기를 스타트업들은 태생적으로 가지고 있는데 바로 "민첩성"과 "빠른 실행력"이다. 이는 대기업과 정부가 절대로 가질 수 없는 특성들이며,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특성이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하면 여러분야에서 disruption을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미국의 자동차 딜러 시스템은 오랫동안 문제없이 잘 굴러가고 있습니다. Tesla도 이런 관행을 지켜주길 바랍니다."라고 전미자동차딜러연합의 의장 David Westcott이 Elon Musk에게 경고했다. 이런 구시대적인 사고방식과 관행을 보란듯이 깰 수 있는 disruptor들이 더 많이 생기면 좋겠다.

 

 

Editor’s note :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블로그 baenefit.com을 운영하고 있으며 실리콘밸리를 비롯한 스타트업 생태에 대한 인사이트있는 견지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스타트업과 창업자들을 위한 진솔하고 심도있는 조언을 전하고 있다. (원문보기)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