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tail의 중요성
8월 26, 2013

When-communicating-the-devil-is-in-the-details요즘 난 세세한 detail들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한다. 비슷한 여러 서비스들을 동시에 사용하다 보면 결국 그 중 나한테 가장 유용한 한개의 서비스를 선택하고, 이후에는 그 제품만 사용하게 된다. 사진 앱, 테크 블로그, 브라우저, 음악 서비스, 자산 관리 서비스, 뉴스 앱 등...같은 카테고리에 여러개의 다른 제품들이 존재하지만 우린 보통 그 중 하나만 사용한다. 겉으로 보면 다 비슷한거 같은데 왜 어떤 서비스는 사용하지 않고 어떤 건 매일 사용하게 될까?

 해답은 detail에 있는거 같다. 그것도 눈으로 봤을때는 잘 모르지만, 깊게 사용하다 보면 느낄 수 있는 그런 세심한 detail 말이다. 이 detail이 어떤 서비스들에게는 아이콘의 크기, UI의 색감 또는 영문화 작업의 수준(외국 서비스라면)과 같이 외형적일 수도 있고, 어떤 서비스들에게는 업로드 속도와 같이 내형적일 수 있을 것이다. Detail을 염두하면서 내가 애용하는 서비스들을 자세히 관찰해 봤다. 이 서비스들은 내가 즐겨 사용하지 않는 서비들보다 로그인 절차를 간단하게 했고, 여러번 클릭해야할걸 2번 클릭으로 줄였고, 화면을 스크롤하지 않고 한번에 모든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이미지 크기를  조정하는 등 여러가지 detail에 신경을 썼다. 궁극적으로 이런 서비스들이 사용자들을 매료하는 '좋은' 서비스들인거 같다. 

하지만, launch 하자마자 모든 detail들을 감안한 서비스가 탄생하지는 않는다. 아이러니컬 하게도 초기 제품을 launch 할때는 모든 detail에 신경 쓸 시간과 여유가 없다. 일단 기본적인 기능과 detail만 갖춘 서비스를 출시한다. 그 이후에 본격적인 제품 개발이 진행되며, 지속적인 실험과 수정을 통해서만 고객의 목소리를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써서 적용한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많은 시간, 노력, 실험정신, 그리고 가끔은 돈이 필요한 과정이다. 우리 주위에 95점 짜리 서비스는 많다. 그리고 이런 서비스들은 어느정도 실력만 있으면 누구나 다 만들 수 있다. 하지만, 고객을 유치하고 돈을 버는건 99점 짜리 서비스이고, 95점을 99점으로 만드는 건 바로 이 detail에 대한 세세한 신경과 관심이다.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