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자 – Diana Nyad (Never give up!)
9월 5, 2013

9B021DEB964238C354A379040C8B3_h316_w628_m5_cNMLEsMuB

살면서 우린 정말 amazing한 사람들을 직접 만나거나(운이 좋으면), 미디어를 통해서 이들을 간접적으로 만날 수 있다. 지난 주에 그런 값진 간접적인 기회가 있었다. 64살 할머니 Diana Nyad가 4번의 실패 후 5번째 시도에 쿠바에서 플로리다까지 177km를 철망없이 수영하는데 성공했다.

다이애나 할머니는 보통 사람은 아니다. 작가, 신문기자, 스피커 등으로 유명한 그녀는 이미 장거리 수영 관련 기록을 몇 개 보유하고 있었지만, 몇일 전 세운 신기록 뒤의 스토리는 정말 감동적이다. 1978년 28살에 그녀는 처음으로 쿠바 하바나에서 플로리다 키웨스트까지 바다수영을 시도했다. 상어공격으로부터 보호받기 위해서 철망안에서 수영을 했지만, 강한 바람과 물살이 철망을 계속 치는 바람에 코스에서 이탈했고 42시간만에 중단했다.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 이후 30년 동안 그녀는 조용히 살았다.

30년 후인 2011년 8월 7일, 다이애나는 두번째 시도를 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기상 악조건과 물에 들어가자마자 재발한 천식 때문에 29시간 만에 중단했다. 한 달 뒤 세번째 도전도 실패로 끝났다. 해파리들한테 심하게 물려서 도저히 수영을 계속 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당시 그녀는 그 다음 해인 2012년에 다시 시도할 것 이라고 선언했다. 2012년 8월 18일 63살의 나이에 그녀는 4번째 시도를 위해서 물에 다시 들어갔다. 이번에는 쿠바와 플로리다 중간 지점까지는 성공적으로 수영했지만, 다시 한번 해파리와 태풍 때문에 중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나이 63살, 4번의 실패, 나이와 함께 어쩔 수 없이 찾아오는 육체적/정신적 붕괴....이 정도 되면 아무리 강인한 사람이라도 그만 두지 않았을까? 더군다나 이미 전세계는 그녀의 4번의 시도에 대한 존경과 박수를 보내고 있었다. 하지만, 앞에서 말하지 않았는가. 다이애나 나이야드는 우리 옆집에 사는 그런 그냥 보통 사람이 아니였다. 2013년 8월 31일 아침, 그녀는 쿠바 하바나에서 플로리다를 향해서 5번째 수영을 시작했다. 이번엔 철망 대신 35명의 팀원들이 그녀와 같이 배와 카약으로 이동했고, 해파리에 대비하기 위한 바디수트, 장갑, 부츠와 실리콘 마스크로 완전 무장을 했다.
그리고, 하늘이 도왔는지 아니면 하늘도 이 할머니의 고집과 의지에 질렸는지, 수영을 시작한지 3일 만인 9월 2일 동부시간 오후 약 1:55분 경에 그녀는 키웨스트 해변에 무사히 도착하면서 상어 보호 철망과 오리발없이 한 장거리 바다 수영 신기록을 세웠다.

Diana Nyad35년만에, 4번의 큰 실패를 극복하고, 53시간을, 거의 200키로를 수영해서(직선거리는 177키로지만, 바다의 움직임 때문에 실제로 수영한 거리는 이정도 된다고 한다) 이룬 기적이다. 그것도 환갑이 훌쩍 넘은 64살에. 이 스토리 자체가 감동적이지만, 최고의 감동은 바로 그녀가 해변에 도착한 후 잠시 숨을 고른 후 한 말이다: 

"절대로 절대로 포기하지 마세요(Never, ever give up). 꿈을 실현함에 있어서 나이는 전혀 상관없습니다(You are never too old to chase your dreams)."

조금만 정신적으로 지치고, 육체적으로 힘들어지면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빠져나갈 궁리만 하고 있는 나약한 나 자신을 상어가 득실거리는 바다로 던져버리고 싶은 순간이었다. 

이런 대단한 사람들에 대해서 글을 쓴 적이 전에도 몇 번 있다. GFAJ-1 박테리아를 발견한 Felisa Wolfe-Simon과 아직도 믿기지 않는 초인적인 일본인 히데아끼 아카이와씨가 그 대표적인 예다. Nyad 여사도 이들과 나란히 내 마음속 명예의 전당에 들어왔다.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