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하느냐 죽느냐, 시장은 기다려주지 않는다
10월 15, 2014

-change-or-die--11

10월인데도 LA에는 늦더위가 한참 기승을 부리고 있다. 오늘도 그렇지만 지난 2주 동안 내가 사는 오렌지카운티 낮 온도는 계속 32 –35도를 왔다갔다 했다. 그런데 에어콘이 고장나서 옐프(Yelp)를 보고 평이 좋은 수리공들한테 연락을 해보니, 날씨가 갑자기 더워진 관계로 급증한 에어콘 수리 문의 때문에 최소 2주는 기다려야 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괜히 실력없는 수리공들 불렀다가 돈만 쓰고 시간만 낭비한 경험이 있어서 일단 예약을 해놓고 2주를 기다리기로 했다. 그런데 바로 그 다음날 너무 더워서 그냥 한인 전화번호부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띄는 번호에 전화를 했다. 왠지 영어도 어눌하고 한국어도 좀 어눌한 아저씨가 전화를 받더니 지금 가능하다고 해서 당장 와 달라고 했다.

굉장히 나이드신 할아버지가 오셨다. 경험은 많으신거 같지만 거동도 좀 불편하시고 사다리를 타고 지붕밑에까지 올라가야하는데 작업하시는 동안 내가 내심 불안했지만 나도 딱히 다른 옵션이 없어서 불안한 마음으로 바라보기만 했다. 한 3시간 정도 작업을 하더니 에어콘/히터 본체의 컨트롤 유닛(control unit)이 고장나서 이걸 교체해야 한다고 했다. 일단 작업을 중단하고 이 분이 다시 차를 타고 대형 공구점 몇 군데 들리신 후 비슷한 모델을 가져 오셨다(고장난 유닛이 단종된 모델이라서 대체모델을 가져왔다). 다시 2 시간 정도 작업을 하더니 기존 모델에는 구멍이 2개 인데 신모델에는 구멍이 1개 밖에 없어서 연결이 힘들다고 하시면서 고개만 절레절레 흔드셨다.

오전/오후 시간을 다 날렸는데 인건비도 날라갔고 에어콘은 아직 고장난 상태였다. 아무것도 개선된 게 없었다. 그런데 나를 더 짜증나게 했던 건 바로 이 분의 인터넷과 기술에 대한 무지였다. 솔직히 유튜브나 이하우(eHow)같은 사이트에서 찾아보면 대체모델을 설치하는 방법이 굉장히 친절하게 설명된 동영상들이 많이 있는데 – 내가 나중에 찾아보니 상당히 많았다 – 이런 무료 자원들을 활용하지 못하는게 상당히 답답했다. 전화기도 구식 피쳐폰이라서 직접 디지탈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면서 고장난 유닛 사진을 찍으면서 작업을 하셨다. 스마트폰으로 바꾸라고 말을해도 본인은 그런거 필요없다고 하면서 고객를 절레절레 저었다. 결국 단종된 모델도 내가 그 다음날 아마존에서 찾아서 주문을 했고, 배달받자마자 다시 이 분을 불러서 결국 고치긴 고쳤지만 그냥 옐프에서 평 좋은 미국인 불러서 처리했으면 덜 복잡했을 것이라는 후회가 막심했다.

연세도 많으시고 우리 아버지 생각도 나서 좀 불쌍하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나는 다시는 이 분을 부르지 않을 것이다. 그냥 더 기다리고 더 비싸도 조금 더 프로페셔널하게 일하는 수리공을 부를 것이다. 세상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본인이 불편하고 귀찮다고 구닥다리 방식을 계속 고집한다면 경쟁에서 도태될 것이고 결국은 공룡과 같이 멸종할 수 밖에 없다(전에 카드사 아멕스에 대해서 비슷한 글을 쓴 적이 있다). 로케트 과학자한테도 기술과 인터넷은 중요하지만, 에어콘 수리공한테도 동일하게 중요하다.

원문 출처 : 스타트업 바이블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