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0억원 들고온 카밤, 한국 게임 국외 진출 돕는다

k1

글로벌 게임사 ‘카밤(Kabam)’이 한국 게임사의 북미・유럽 진출을 위한 5000만 달러(한화 약 5599억 원) 규모의 자체 펀드를 마련했다.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한 양국의 시장성과 게임 개발력을 높이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밤은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최근 조성한 ‘카밤 특별기금(Kabam WWDevFund)’을 한국을 비롯한 주요 게임 시장인 동북아 지역 게임사에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중국과 일본 등 동북아 지역 게임사를 겨냥한 정책으로 국내 게임 개발사에 특히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카밤 케빈 초우(Kevin Chou)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의 뛰어난 게임을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2배의 수익을 올릴 수 있게 하겠다”며 “5천만 달러 자본 투자 이외에도 국내 개발사를 특별히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 시장에서 개발력과 서비스 능력이 검증된 소수 게임업체들을 물색해 대규모 투자를 집행할 예정인데, 미드코어 롤플레잉 게임 장르 타이틀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k2

 

▲ 카밤 케빈 초우CEO 

카밤은 이번 기금으로 게임 개발사들의 개발에 투자하고 이들의 게임을 북미, 유럽에도 런칭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아시아 지역 게임사가 쉽사리 서구권 지역에서 수익모델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에 카밤이 현지에서 구축한 인지도와 업력을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카밤은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 등에 출시되는 모바일 게임, 페이스북과 야후 및 카밤닷컴 등을 통해 서비스 중인 웹게임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카밤의 성장률은 70%에 달하며, 현재 월 10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내는 타이틀 7종을 보유하고 있다. 구글, 워너브라더스, SK텔레콤, 인텔 등 유명 글로벌 IT 기업에 투자를 받은 회사로도 잘 알려져 있다. 대표작 ‘킹덤 오브 카멜롯(Kingdoms of Camelot)’은 2012년 중 2억 달러(약 2200억원)의 이익을 올려 iOS 기반 앱 중 최고 수익을 기록했다. 지난달 뉴욕서 삼성전자 갤럭시S4 발표에 파트너사로 참여하기도 했다.

카밤의 게임은 13개의 언어로 번역돼 100여개 국가에서 서비스 되고 있다. 3개 대륙에 걸쳐 600여 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며 한국과 가까운 지역으로는 중국 베이징에 개발 스튜디오를 갖추고 있다.

케빈 초우 CEO는 “전세계 17만여 게임 앱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파편화된 마케팅, 현지 문화 이해 부족으로 인한 유료화 전략 실패, 빈약한 네트워크 등으로 아시아 지역의 개발사에겐 북미와 유럽 시장 진입 장벽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한국 게임 시장에 큰 가능성을 전망하며 “한국의 개발사들이 보유한 수준높은 게임이 언어의 장벽, 현지 문화에 대한 이해 부족 등으로 북미, 유럽 등에서 성공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우리와 손잡는 한국의 개발사들에게 게임 현지화와 마케팅 수행 등에 있어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전담 조직 신설 역시 빠르게 진행 중이다. 현재 김요한 전 그리코리아 디렉터 중심으로 조직이 건설되고 있다. 기업 커뮤니케이션 담당 스티브 스와지 수석 부사장은 “한국은 카밤이 생각하는 주된 전략 국가로 현 단계에선 한국 내 사무실을 두는 것에 대해 밝힐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회사가 조성한 기금은 별도의 투자유치 없이 내부 유보금을 통해 마련한 것으로, 제휴를 체결한 개발사에 선금 형식의 라이선스로 지급하는 한편 해외 서비스 과정에서 대규모 마케팅비로 집행될 예정이다.

한편 일부에서는 이번 카밤의 기금조성으로 한국 게임 시장의 잠식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한국의 대형 게임 퍼블리셔들 역시 긴장하는 행태다.

Avatar
전 세계 테크 트렌드를 한국에 정확히, 살아있는 뉴스로 전달하고자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