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가을, MS 오피스 앱 iOS와 안드로이드버전 출시?! 강력한 파급력 예상

m3

마이크로소프트(MS)가 멀지 않은 미래에 iOS와 안드로이드 기반의 MS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놓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MS 오피스의 가공할 만한 파급력에 업계는 이번 MS 오피스 앱 정식 출시에 집중하고 있다.

10일(현지 시간) 벤처비트 등 외신은 iOS와 안드로이드 기반의 MS 오피스 애플리케이션 출시가 내년 가을로 전망된다는 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MS는 윈도우 8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모바일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재 MS 오피는 윈도우폰 운영체제(OS)에서만 지원되고 있다.

익명의 소식통을 통해 전해진 제보는 iOS와 안드로이드용 오피스를 포함한 MS의 2년짜리 제품개발일정을 확보했다며, MS 오피스 iOS와 안드로이드 앱 출시 계획을 내년 가을로 전했다.

앞서 MS는 코드명 '제미니(Gemini)'라 불리는 대규모 오피스 업데이트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윈도RT용 데스크톱버전의 아웃룩, iOS와 안드로이드용 오피스앱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됐다.

제미니웨이브1.0'이라 불리는 버전은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앱과 같은 주요 오피스 제품을 윈도스토어에서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10월께 일반 사용자들이 접할 수 있는 것으로 계획됐다.

위 4개의 앱은 윈도우8뿐 아니라 윈도우RT에도 지원되는 터치스크린 사용자인터페이스(UI)에 알맞은 모바일버전이다. 기존 데스크톱 오피스 프로그램을 대체하는 게 아니라 인터넷익스플로러(IE) 브라우저처럼 데스크톱버전과 터치UI 버전이 함께 구동되는 형태가 될 듯하다.

m2

이어 내년 4월경 '제미니웨이브1.5'가 업데이트될 계획이다. MS의 오피스팀이 윈도폰용 오피스 앱을 업데이트하는 시기이자, 새 맥용오피스 제품이 등장하는 시기다. 여기 '대화면경험(LSX)' 하드웨어를 겨냥한 오피스 제품을 만드는 계획도 있다.

'대화면경험(LSX)'이란 하드웨어란 MS가 지난해 인수한 대형 멀티터치디스플레이 전문업체 퍼셉티브픽셀(PPI)의 시스템을 가리킨다. 이 회사 제품은 2008년 미국대선과 재작년 4월 우리나라 총선 개표방송 등에서도 쓰인 것으로 유명하다. 인수 당시 PPI는 82인치 크기 제품을 내놨다.

제미니웨이브1.5 내용가운데 눈에 띄는 항목은 '오피스RT'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윈도우RT 데스크톱 환경에서 돌아가는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프로그램을 개선하는 작업을 암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소식통에 의하면 MS는 iOS와 안드로이드용 MS오피스 지원은 내년 가을중에 진행될 일정으로 파악됐다. 이 내용이 앞서 수차례 회자된 '아이패드용 오피스' 출시설을 기정사실화하는 내용일 수도 있지만, 태블릿을 명시해 언급하진 않았다고 보도됐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앱만 출시할 수도 있다.

MS가 iOS와 안드로이드용 오피스를 내놓을 것이란 루머는 1년 넘게 업계에 돌고 있다. MS는 그간 타사 모바일 플랫폼을 겨냥한 오피스 정식 출시 계획을 밝힌 적이 없다. 다만 여러 익명의 소식통과 MS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등을 통해 관련 정황이 짐작되어 왔다.

Avatar
전 세계 테크 트렌드를 한국에 정확히, 살아있는 뉴스로 전달하고자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