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드인 스티브 잡스가 애용한 ‘펄스’ 900억원에 인수

linkedin_pulse

글로벌 비즈니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링크드인(LinkedIn)이 미디어 사업에 착수한다. 한 달 전부터 루머가 돌았던 모바일 뉴스 읽기 애플리케이션 ‘펄스(Pulse)’의 인수가 그 시작이다.

올싱스디지털은 11일(현지 시간) 링크드인이 펄스를 인수했다고 보도했다. 펄스는 전 세계 언론사 뉴스를 모두 RSS로 받아볼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이다. 한 달 전부터 소식이 보도되면서 업계의 관심을 끌었던 이번 인수는 9천만 달러(한화 약 900억 원)에 이뤄졌다.

인수설이 돌던 당시 보도에 따르면 링크드인뿐만 아니라 야후, 마이크로소프트(MS) 등도 펄스 매입 경쟁에 나선 상태로 전해졌다.

펄스는 지난 2010년 스탠포드 대학 졸업생 2명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자들에게 개인화된 뉴스 콘텐츠를 지원해 왔다. 당시 앱스토어에 출시되자마자 사용자가 뽑은 인기앱으로 선정되며 빠른 스타트업 성장세를 이어왔다. 스티브 잡스 애플 전 CEO가 애용했던 것으로도 유명하다.

현재 펄스는 3천만 사용자 수를 보유하고 있으며 일일 사용자 수는 1천 만명 이상에 이른다. 750개 이상의 미디어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190개국에 서비스가 지원되고 있다.

pulse_stats

이번 인수로 링크드인은 뉴스 페이지를 추가한다. 뉴스페이지로 사용자들의 재방문을 이끄는 강력한 동기 요인을 얻겠다는 전략이다. 링크드인 사용자들은 뉴스에 언급된 특정 회사의 연계된 사람의 정보를 볼 수 있고 이를 통해 원하는 기업 정보를 얻거나 인맥을 형성할 수 있다.

또한 비즈니스와 관련된 사람들 사이에 공유된 콘텐츠를 추적해 사용자들에게 유용하게 제공할 수 있다.

딥 니샤 링크드인 부사장은 이날 자사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우리는 링크드인이 최종적으로 전문적인 미디어 플랫폼이 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머지않아 링크드인은 각 분야 전문가들이 콘텐츠를 소비하고 뉴스 매체들이 자사 콘텐츠를 공유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링크드인이 미디어 사업을 강화하는데 있어 펄스는 완벽한 보완재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인수로 펄스와 유사한 필드에 있는 스타트업 중 가장 많은 사용자 수를 확보한 플립보드만이 인수 진행 없이 회사를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지난달 26일 유사 서비스 섬리는 야후에 3천만 달러(한화 약 300억 원)에 인수된 바있다.

한편 링크드인은 사용자 네트워크에서 공유되는 링크에 기반한 뉴스 서비스인 ‘링크드인 투데이’를 공개한 이래 유명 인사들의 메시지를 받아보는 명사 계정 구독, 학교 동문 검색 기능 등을 추가하며 콘텐츠와 관련해 야심찬 행보를 이어왔다.

Avatar
전 세계 테크 트렌드를 한국에 정확히, 살아있는 뉴스로 전달하고자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