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신저를 넘어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LINE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완구 제조사 다카라토미(TAKARATOMY)에서 모바일메신저 LINE의 오리지널 캐릭터 상품을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오는 5월 30일부터 스탬프 씰 메이커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완구화하여, 스마트폰형 모델 'LINE TOWN MY TOUCH'를 중심으로 총 22종을 발매할 계획이다.

l1

<다카라토미의 LINE 오리지널 캐릭터 상품 라인업>

지난해 8월부터 이미 LINE의 다양한 캐릭터 잡화를 판매해 오고 있는 그룹사 다카라토미 아트는 지난 3일 부터 가족을 타깃으로 테레비도쿄에서 매주 수요일 저녁 6:30부터 30분간 방영되는 애니메이션 'LINE TOWN'에 맞추어 대상 연령층을 확대해 오고 있다. 이렇게 그룹 전체적으로 확장 대응을 통해 일본 내에서만 연간 시장규모 50억 엔을 전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근저에는 전세계적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고르게 사용되고 있는 라인의 1.4억 명의 사용자가 기반하고 있다. 특히 아이들에게도 화제가 되고 있는 LINE 캐릭터를 활용하여 완구화시킴으로써, 이를 통해 LINE 서비스를 좀 더 가까이에서 느끼고 더 자주 사용하게 하는 선순환 효과를 일으켜 상품 라인업 확장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게 된 것이다.

이번에 발표한 상품들은 아이들이 LINE을 즐기는 듯한 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폰형 모델 'LINE TOWN MY TOUCH'를 비롯하여 LINE에 등장하는 귀여운 캐릭터들을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스탬프 컬렉션/스탬프 씰 메이커/피규어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에서 메인 상품으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NFC 대응 완구인 'LINE TOWN MY TOUCH'이다.

l2

<스마트폰형 모델 - LINE TOWN MY TOUCH>

아직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6세 이상의 아이들에게도 라인을 즐길 수 있게 대응한 상품으로, 컬러 LCD 화면과 슬라이드 터치 조작 등을 통해 스마트폰을 간접적으로 체험하도록한다. 또한 단말끼리 뒷면을 접촉시켜 근거리 통신으로 메시지 수발신은 물론 스탬프(스티커)와 프로필 교환 등도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브라운, 코니 등 LINE 캐릭터와 메시지 전송 및 스탬프 교환도 가능한데, 내장된 시계에서 체크되는 시간과 게임 진척 상황, 내가 전송한 스탬프 내용 등에 따라 LINE의 특정 캐릭터로부터 메시지나 스탬프를 받거나 캐릭터와 커뮤니케이션도 할 수 있다.

도중에 다른 캐릭터를 소개받기도 하고, 해당 캐릭터와 놀 수 있는 미니 게임도 제공된다. LINE TOWN에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개념에서 여러 액션 또한 증가하게 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미니 게임의 경우 게임을 과정에서 제공되는 포인트를 적립하면 다양한 스탬프를 추가로 모아나갈 수 있는데 두뇌 트레이닝, 가위바위보, 카드넘기기 등의 게임을 클리어 할 때마다 교환할 수 있는 스탬프 종류도 증가하고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캐릭터도 늘어나도록 설정되어 아이들이 지속적인 흥미를 유도한다.

l3

<NFC를 활용한 근거리 메시지 전송 화면과 다양한 컬러 라인업>

크기 65*124*20mm, 무게 약 80g에 AAA 건전지 3개를 넣어 구동시키는 방식으로, 그린, 블루, 핑크 등 다양한 바디 컬러가 지원된다. 오는 8월 8일부터 6,825엔에 발매 예정이다.

사실 이미 LINE 캐릭터를 활용한 오리지널 상품들이 다양하게 시장에 나와있지만 'LINE TOWN MY TOUCH'가 개인적으로 좀 더 특별하게 다가오는 이유는, 1)6세 이상 아이들을 대상으로 했다는 점과 아직까지는 어른들의 전유물처럼 이용되고 있는 2)스마트폰의 활용성을 감안하여 흥미 있는 제품을 지원했다는 점이다. 즉, 'LINE TOWN MY TOUCH'를 가지고 놀면서 성장한 아이들은 분명히 이후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LINE을 이용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는 점이다. 물론 이 경우 장난감으로써의 성공이 전제가 되어야 한다.

참고로 위에서 언급된 테레비도쿄 방영 애니메이션은 지난 수요일 방영분까지 총 3회가 방영된 상태인데, 애니메이션 동영상은 아래 링크에서 살펴볼 수 있다.(일본어 영상) 애니메이션 영상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일본어로 된 주제가나 대사, 그리고 기타 일부 내용만 적절히 바꿀 수 있다면 이미 LINE이 퍼져있는 다른 나라로도 충분히 전파될 수 있는 귀여운 캐릭터 애니메이션이라고 생각된다.

==> LINE TOWN 애니메이션 보러가기

이러한 애니메이션의 주 시청층도 저연령층 아이들이고 그들이 자라면서 자연스럽게 LINE을 이용할 수 있을 거라는 점을 생각해 보면, 수 십억원을 들여서 TV 브라운관에 노출되는 CF 그 이상의 가치가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한다. 추가로 LINE 캐릭터를 활용한 애니메이션은 'LINE TOWN' 외에도 'LINE OFFLINE 샐러리맨'도 있는데, 해당 링크를 통해서 'LINE OFFLINE 샐러리맨' 애니메이션 감상도 가능하니 둘러보고 싶은 분들은 방문해 보기 바란다.

l4

<LINE 애니메이션>

현재 LINE이 만들어 내고 있는 사업 영역은 이미 단순한 모바일 메신저를 넘어 컨텐츠 유통 플랫폼이자 모바일 포털로서 빠르게 확장되고 있고, 특히 그 안에서 살아 숨쉬고 있는 오리지널 캐릭터 주인공들이 만들어 내는 사업 접점들은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그들만의 영토를 넓혀가고 있다. 이것은 비단 캐릭터에만 국한시켜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국내 유사 서비스인 카카오톡 등을 분석하는 다양한 보고서들을 보면 라인의 모바일 메신저로써의 벤치마크가 아직 부족한 것 아니냐는 의견들이 많다. 하지만 LINE은 놓고 보면 단순한 하나의 모바일 메신저가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생활 깊숙한 곳까지 파고드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이점에서 라인을 보다 긴 호흡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한다.

모바일 메신저로만 LINE을 바라보면 그저 유사한 서비스들 중 하나로만 보이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단순히 치부해 버리는 이 순간에도 라인은 빠른 결단력과 실행력을 통해서 또 다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 같다. 문, 코니, 브라운, 제임스, 제시카 등등, 그들 스스로 생명력을 갖춘 유명인사(?)로 언젠가는 각자 솔로로 활동하는 날을 상상해본다. 이를 통해 LINE 서비스가 역홍보 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는 일이다.

미스터골드
주로 일본 모바일 및 IT 이야기를 전합니다. 유용한 정보 발신을 목적으로 속보성 강한 내용들은 트위터로 적극 전파중이니 팔로우 해 보세요. (이메일 : ehddn1@gmail.com / 트위터 : @ehddn1)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