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Kick] Wearable과 스마트폰과의 접점, EMBRACE+

embraceembrace4

 

2013년 4/25일부터 6/9일까지(45일) 진행된 $80,000 목표 펀딩에 4,400여명이 참여하여  $264,527(330%)에 달하는 규모로 펀딩에 성공한 EMBRACE+는 스마트폰이 가방이나 주머니 속에 있거나 멀리 있는 상황에서, 전화 및 문자, 페북/트위트 같은 SNS 메시지 등이 스마트폰으로 수신되면 이를 착용하고 있는 팔찌를 점멸/진동시켜 정보 수신을 알려주는 제품이다.

embrace2

위 그림(좌측상단)에서 보면 운동 중에 전화가 왔다는 알림, 다른 용무 중에 스마트폰 베터리 충전이 필요하다는 알람, 등 본 제품은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자 개인적으로는 위 두 기능 말고는 딱히 매력적으로 보이진 않는다) 제작사는 펀딩액이 $18만 이 넘어서면 SDK도 제공한다고 명시되어 있는데, 본 기자가 주목하는 것은 바로 이 부분이다.

해당 제품은 단순 하드웨어+App 서비스이지만 SDK가 제공됨으로써 새로운 개발자들이 Third-Party를 무궁무진하게 개발할 수 있으며, 그로 인해 새로운 생태계가 생길 여지가 있다. 안드로이드로 구동되는 디바이스를 원거리에서 제어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다는 점은 상상치 못한 다양한 기능들을 파생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본 기자의 생각이다. 당장 생각해 본 가능한 기능들은 안드로이드 카메라의 리모콘 기능, 스마트폰 분실 방지 기능(팔찌와 스마트폰이 설정 한 거리보다 떨어진다면 알람을 주는 식), 미아 방지 기능(부모와 아이의 스마트폰 또는 팔찌간의 거리가 특정 거리를 넘어선다면 알람을 주는 등)

 

 HERO-option-1-Sphero-with-phones-blue        스페로우app들

Sphero, SDK로 인해 다양한 App이 출시되어 새로운 생태계를 구현한 사례,  하드웨어와 번들 앱의 출시로 시작했다는 측면에서 EMBRACE+의 벤치마킹 사례가 될 수 있다.

판매가격은 명확하게 명시되어 있지는 않으나, 킥스타터 참여자에 대한 보상책을 참고하면 $50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이며 앱은 무료 이다. $49이상 투자한 backer들은 7월 즈음에 본 제품을 받아 볼 수 있다고 한다.

제작사가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한다면 7~8월경에 당 제품의 사용 후기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Ps) 제작사인 Paul & Ruby는 지난 3월 같은 제품으로 킥스타터 펀딩에 참여하였으나, 목표금액 미달로 펀딩 실패하였다. 당시 목표금액은 $22만, 실제 목표금액은 $8만, 금번 펀딩 성공의 목표금액은 $8만, 실 모금액은 $26만이다. 제품상의 큰 차이는 보이지 않는데, Demo동영상이 훨씬 더 나아졌다.

 

킥스타터는 비즈니스, IT, 영화, 공연, 음반, 등 다양한 분야의 펀딩을 중계하는 클라우드 펀딩 플랫폼 서비스입니다. 어떤 프로젝트가 킥스타터에 등록되면 그 프로젝트의 펀딩 성사 유무와 참여자들의 댓글을 통해 해당 프로젝트의 성공 유무를 점쳐 볼 수 있고, 이를 통해 해당 분야의 최신 트랜드를 읽어 볼 수 있기에 HotKick에서는 킥스타터에 등록되는 스타트업 기업들의 프로젝트 중 흥미롭고, 시사점이 있는 프로젝트들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최기영
국내외 스타트업 관련 트랜드 및 스타트업 비즈니스 분석, 투자자를 위한 스타트업 Deal Sourcing 탐색등을 담당합니다 (kychoi@besuccess.com)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