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아시잖아요, 대기업은 원래 그래요 : 대기업의 좀비들

최근 몇 개월 동안 한국과 미국 대기업 분들과 같이 소통하고 일 할 기회가 좀 있었다. 내 기억으로는 대기업과 같이 일하는 게 쉽지 않고 항상 실망감만 남았었는데 역시나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이번에는 특정 기업에 대해 나쁜 인상을 받았던 거 보다는 대기업의 사람들한테 큰 실망감을 경험했다. 내가 제일 많이 들었던 말이다.

잘 아시잖아요. 대기업이 원래 좀 그래요.

의사결정이 엄청나게 느렸다. 대기업이 원래 그렇단다. 같은 부서 직원들 간에 소통이 전혀 안 되었다. 다른 부서는 완전히 다른 회사다. 대기업이 원래 그렇단다. 언제까지 뭔가 결과물을 전달해 준다고 했는데 항상 늦었다. 대기업이 원래 그렇단다. 뭔가 잘 안되면 ‘윗사람들’이 승인을 안 해서 그렇단다. 대기업이 원래 그렇단다. 아예 연락이 안 되는 사람들도 있었다. 대기업이 원래 그런가 보다.

참 안타깝고 실망스러웠다. 실은 대기업이 원래 그렇다기보다는, 대기업에서 일하는 그 사람들이 원래 그렇다고 하는 게 맞을 거 같다. 능력 있고 일 잘하는 사람들도 대기업 들어가면 결과나 효율보다는 정치, 프로세스, 책임 면피 이런 거에 집중을 더 많이 하게 되는 경우를 나도 더러 봤는데 많은 사람은 회사가 그 사람을 그렇게 만들었다고 한다.

내 생각은 조금 다르다. 그런 사람들이 대기업을 그렇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대기업의 의사결정이 전반적으로 느린 이유는 의사결정을 하는 사람들이 결정 프로세스를 느리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말단 직원은 그 이유를 상사한테 넘기고, 상사들은 그 이유를 다시 그들의 상사한테 넘긴다. 실은 맨 위의 의사결정권자한테는 이 내용이 제대로 전달되지도 않는다. 권한은 모두가 다 가지려고 하는데, 책임은 그 누구도 지지 않으려고 한다.

“우리 회사 잘 아시잖아요. 원래 좀 그래요.”를 버릇처럼 말하는 사람들은 스스로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야 한다. 그 회사가 그렇다기보다는 자기 자신이 능력이 없는 거고 그걸 회사의 탓으로 돌리려는 성향이 강한 사람일 수 있기 때문이다. 워낙 사람이 많고, 책임감을 여기저기 띄우면서 시간과 자원의 손실이 발생해도 대기업은 굴러갈 수 있는 돈과 자원이 있기 때문에 이게 가능하다.

기업문화가 회사의 직원들을 형성한다는 이론이 있는데 나는 오히려 그 반대라고 생각한다. 직원들이 기업문화를 만들고, 더 나아가서 기업 자체가 되기 때문이다. 전에 내가 레드불(Red Bull)의 기업문화에 대해서 쓴 적이 있는데, 당연히 이런 회사에 신입사원이 입사하면 회사의 문화를 흡수해서 진정한 레드 불 사람이 된다.

회사가 그 사람을 만들지만, 그전으로 가보면 그런 회사는 레드불의 직원들이 만든 것이다. 레드불도 직원이 거의 1만 명이나 되는 대기업이지만, 내가 이들과 같이 일했을 때를 회상해보면 부사장이나 리셉셔니스트나 모두 책임과 권한을 본인들이 가지고 움직였지 한 번도 남 또는 회사를 탓한 적은 없었다.

그래서 나는 작은 조직의 스타트업과 같이 일하는 걸 좋아한다. 이런 불쾌한 일도 없고, 회사에 쓸데없는 지방이(fat) 끼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대기업도 스타트업과 같이 운영될 수 있다. 결국엔 사람과 사람이 일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사람이 생각을 제대로 갖고 그에 충실한 액션을 취하면 하면 된다.

이미지 출처 = http://bobmaconbusiness.com/?p=6514
원문 출처 = http://www.thestartupbible.com/2014/10/the-zombies-of-large-corporations.html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