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한 개인들의 성공을 가져오는 일상의 습관, 친구의 생일에 전화를 걸라

hanjong

하루하루 바쁜 일정에 치이다 보면 개인적인 안부 전화 한번 나누는 것조차 힘든 요즘이다.  그럼에도 토마스 콜리(Thomas Corley)는 종종 지인들과 안부 전화를 나누는 것이 당신을 부유하게 만드는 핵심적인 습관이라 주장한다. <성공을 이끄는 습관 : 부유한 개인들의 성공을 가져오는 일상의 습관들(Rich Habits : The Daily Success Habits Of Wealthy Individuals)>의 저자 토마스 콜리는 지난 5년 동안 부유한 사람들과 가난한 사람들의 습관을 비교 분석해 왔다.

토마스 콜리는 부유한 사람의 기준은 연 소득 1억 7천만 원 이상을 벌어들이고 유동성 순 자산이 32억 원 이상인 개인으로 산정하였으며 가난한 사람들은 연 소득 3800만 원이하, 유동성 순 자산이 500만 원 이하로 산정해 두 그룹으로 나누었다. 그는 이 두 그룹을 분석하고 비교해 각 영역을 규정짓는 습관을 파악해 내고 이를 '성공을 부르는 습관', '가난을 부르는 습관'이라고 이름지었다.

그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80%의 부유한 사람들은 생일축하 및 개인적인 안부를 묻는 전화에 익숙해 있는 데 반해 가난한 사람들은 10~20% 정도만이 이와 같은 통화를 나눈다고 한다. 토마스 콜리가 발견한 이와 같은 수치는 그가 강조하는 더 큰 개념과 연결되는 데 그것은 부유한 사람들은 그들의 관계에 높은 가치를 두며 그것이 스스로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고 믿고 있다는 사실이다. 실제로 88%의 부유한 사람들은 '경제적 성공을 위해  관계 및  네트워크는 핵심적인 요소이다'라는 문장에 동의하였으며 부유한 사람들의 68%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즐긴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토마스 콜리 그 자신도 이와 같은 ‘부유한 습관’에 익숙해지며 그의 비즈니스에 부유한 고객을 유치하게 되어 6천만 원의 횡재를 얻게 되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자, 그렇다면 당신이 당신의 친구 생일에 건 전화는 이와 같은 횡재를 약속할 수 있을까? 물론 아니다. 하지만 최소한 그것이 해가 될 일은 없는 것이다.

이 한종
이한종은 연쇄 창업자로, KBEAT의 공동창업자이자 CXO. 스타트업을 위한 초기투자 심사역 및 엑셀러레이터로서 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디지털 콘텐츠 및 뉴미디어 플랫폼 영역의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연세대학교, SKP,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의 멘토 및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2006년 런던 영화학교를 졸업했고, 2011년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walterlee79@gmail.com)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