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 네트워크가 중요한 이유

network1-730x332

‘관계 형성의 중요성'이라는 글을 비롯해서 여러 번 강조하지만, 일의 종류를 떠나서 ‘관계’는 너무나 중요하다. 특히 창업가나 투자자 커뮤니티와 같이 좁고 서로가 항상 평판을 확인하는 분야에서 관계와 네트워크는 두말할 필요 없이 중요하다. 아니, 어쩌면 이게 전부일지도 모른다.

우리가 투자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이 얼마 전에 한국의 네이버와 실리콘밸리의 DCM으로부터 시리즈 A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우리도 다시 같이 참여를 했다). 모든 투자가 그렇지만 실제 계약을 마무리하기 전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고 많은 우여곡절이 있는데 텀블벅도 예외는 아니었다.

특히, 기존 투자자였던 우리 스트롱벤처스와 새로 들어오는 투자자인 DCM, 네이버와 상당히 많은 커뮤니케이션이 오고 갔다. 네이버와 DCM 담당자들과 나는 개인적으로 이미 알고 있었고 꽤 친분이 두터웠는데, 특히 DCM 일본사무소의 파트너 오스케 혼다(Osuke Honda)와는 거의 7년 동안 알고 지냈다. 오늘은 이 관계에 대해서 한번 이야기해보고 싶다.

나는 2008년부터 약 4년 반 동안 미국에서 스타트업인 뮤직쉐이크를 운영했다. 특히 첫 2년 동안은 투자 유치를 위해서 실리콘밸리와 LA의 VC들과 정말 많은 미팅을 했고 피칭할 기회가 있었는데, 아마도 거의 70번 이상 한 것 같다.

솔직히 말하자면 그 70번의 피칭 중 투자로 연결된 건 0건이다. 투자로 이어질 뻔 한 건 2건이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바로 DCM과 진행하던 투자 건이었다. 당시 DCM에서 뮤직쉐이크를 담당했던 심사역이 바로 지금은 파트너가 된 오스케였다. 같은 동양인이고 워튼 출신이라서 그런지 처음부터 나한테 잘 대해줬는데, 컨수머 제품에 대한 깊은 이해와 음악에 대한 관심 때문에 오스케는 우리를 내부적으로 많이 지원해줬다.

투자를 한 번이라도 제대로 진행해본 사람들은 알다시피, 최종 투자 결정은 창투사의 파트너들이 하는 것이지만 이 파트너들을 설득할 수 있는 내부 챔피언은 바로 투자를 직접 담당하고 실사를 하는 심사역이기 때문에 심사역한테 잘 보이는 건 중요하다. 뭐, 결국에는 투자가 성사되지 않았지만 이로 인해서 나는 오스케와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었다. 나도 이 친구가 믿을만하고 성실한 투자자라고 생각했지만, 아마도 이 친구도 내가 거짓말 안 하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을 거 같다. 아주 좋게 헤어진 거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우린 7년 후에 다시 만났다. 이번에는 창업자와 투자자가 아닌 같은 VC로 만나서 아주 좋은 회사에 공동투자를 했다. 참 재미있는 인연이다.

다른 69개 이상의 VC들과도 최대한 이렇게 헤어지려고 노력했다. 그 중에는 좋지 않게 끝난 경우도 있긴 있다. 내가 열 받아서 화를 버럭 내고 자리를 뜬 경우도 있는데 지금 굉장히 후회하고 있다. 그리고 7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나는 내가 당시 피칭했지만 거절당했던 대부분의 VC들과 같이 창업가가 아니라 같은 투자자로서 투자할만한 스타트업과 공동투자 기회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특히 우리와 같이 초기에 투자하는 마이크로 VC들 한테는 후속투자가 매우 중요한데 과거에 나와 뮤직쉐이크를 거절했던 VC들이 스트롱벤처스의 훌륭한 후속투자 네트워크가 되었다. 내가 거절당했기 때문에 네트워크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고, 오히려 안티 네트워크(anti-network) 라고 하는 게 맞지 않을까?

이 분야에서 오래 일을 하건, 짧게 일을 하건 네트워크는 너무나 중요하다. 하지만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나를 거절하고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과의 안티 네트워크도 상당히 중요하다.

원문 출처 : THE STARTUP BIBLE
이미지 출처 : STARTUPIST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