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하지 않는 문제 해결하기

istock-erasing-problems

최근에 만난 스타트업들한테 가장 많이 사용했던 단어가 '존재하지 않는 문제'였던 것 같다. 세상에는 갈수록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스타트업들 또한 더욱더 많이 생기고 있다. 이로 인해 전반적으로는 아주 긍정적인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지만, 부작용도 보인다. 아니, 부작용이라고 할 수는 없고 '억지 비즈니스'라고 하는 게 맞을 것 같다.

많은 스타트업들이 존재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 그리고 이 존재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억지로 창업을 하는 경우도 보인다.

창업팀의 프라이버시를 위해서 내가 만난 회사들의 특정 아이템이나 이름을 거론하고 싶지는 않지만 얼마 전에 미디어에서 본 제품 이야기는 하고 싶다. 참고로, 이건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이다. 이 회사 상황이 현재 어떤지 전혀 모르고 시장에서 엄청나게 좋은 반응을 일으키고 있을지도 모른다.

스마트 물병을 만드는 회사였다. 개인의 신체 정보를 (체중, 나이 등) 입력하고, 물을 마시는 패턴 등을 물병과 앱이 기계학습을 한 후에 몸에 물이 부족하면 물을 마시라고 푸쉬 알람을 해주는 물병이다.

요새 유행하고 있는 IoT, 빅데이터, 하드웨어 등 모든 키워드가 적용될 수 있는 비즈니스이다. 그런데 내 몸에 물이 부족하다는 걸 굳이 기계가 나한테 말을 해줘야지 알 수 있을까? 태어난 지 1살도 안 된 갓난아기도 목마르면 물 달라고 운다. 말을 못하는 우리 집 개 마일로도 목마르면 직접 물을 마신다.

이 회사가 주장하는 건 전 세계 인구 대부분이 물을 충분히 안 마셔서 탈수 상태로 살고 있다는 것이다. So what? 나도 물을 충분히 안 마시고 살지만, 사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 몸에서 목이 마르다는 신호가 오면 그냥 물을 마시면 된다. 굳이 이걸 위해서 물병을 구매하고, 새로운 앱을 설치하고, 회원가입을 하고, 정보를 입력할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이다.

좋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머신러닝 등의 고급 기술들이 적용된 비즈니스이지만 내가 보기에는 존재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제품을 만들고 있는 거 같다. 특히 IoT나 웨어러블 분야에서 이런 제품들을 많이 접하게 된다.  대부분 빅데이터나 머신러닝으로 포장하는 게 가능하기 때문이다.

물론, 창업팀한테는 큰 문제가 될 수도 있고 나름 큰 시장이 보이기 때문에 리스크를 감수하고 창업을 했을 것이다. 제발 그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그래서 모두 성공해서 잘 되면 좋겠다. 그런데 나는 절대로 구매하지 않을 것이다.

원문 출처:  THE STARTUP BIBLE
이미지 출처: goodwithme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