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리지코너, 100억 원 규모 부산 청년창업펀드 결성

CCVC

스타트업 전문 벤처캐피털인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주식회사(이하 쿨리지코너)가 100억 원 규모의 ‘부산청년창업펀드’를 결성했다고 밝혔다. 주요 투자대상은 대표이사가 만 39세 이하 또는 29세 이하 임직원 비중이 50% 이상인 청년 기업이다. 이번 펀드에는 부산지역 성공 벤처기업 리노공업이 출자에 참여하여 선도기업이 청년기업에 투자하는 선순환 투자 사례다.

쿨리지코너는 24일 해운대구 센텀동에 위치한 스타트업 타운 CENTAP에서 결성총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이번 펀드의 대표펀드매니저인 권혁태 대표이사는 “부산지역의 특성을 반영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며, 핀테크, O2O 등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스타트업도 집중적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부산은 문화적으로 해외시장에 대한 개방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부산지역 창업자들의 글로벌 기업가정신이 특히 뛰어나다. 이는 항구도시의 자연스러운 특성이고 샌프란시스코, 상해, 싱가포르, 심천 등 글로벌 창업도시들이 모두 항구도시라는 점은 우연이 아니기에 부산이 글로벌 창업생태계로 발전하는 데 적합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했다.

쿨리지코너는 최근 오픈트레이드, 와디즈, 인크 등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자)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이 전국의 투자자와 온라인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부산지역에서 성공 가능성 큰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전국의 투자자들과 공동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쿨리지코너는 2010년에 설립된 스타트업 전문 벤처캐피털로써, 현재까지 총 8회에 걸친 창업경진대회와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체적인 창업보육센터인 CCVC 밸류업센터(오진석 센터장)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실리콘밸리의 Non-US Startup 전문 액셀러레이터 부트스트랩랩스(BootstrapLabs) 및 싱가포르 애드벌그룹(Adval Group)과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 중소기업청, 미래창조과학부, 고용노동부 등으로부터 자금을 출자받아 6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