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에 1조1천억 원 투자

apple

애플이 중국 온디맨드 택시 서비스 기업 '디디추싱(滴滴出行, 전 디디콰이디)'에 10억 달러(한화 약 1조17,00억 원)를 투자한다고 12일(현지시각) 로이터 등이 보도했다.

디디추싱은 중국에서 우버의 라이벌로 불리며 1,400만 명의 운전기사를 통해 중국 약 87%에 해당하는 400개 이상 도시에서 하루 평균 1,100만 명에게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애플의 CEO인 팀쿡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우린 중국 시장의 특정 사용자 그룹에 대한 이해와 매출 증대 등의 전략적인 이유에서 디디추싱에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012년 설립 이후 총 53억 달러(약 6조2천억 원)의 누적 투자를 유치한 디디추싱은 이번 애플의 투자가 지금까지 받은 단일 투자 금액으로는 최대라고 말했다. 디디추싱의 기존 주요 투자자로는 중국의 텐센트, 알리바바가 있으며 이들은 중국의 최대 인터넷 기업이다.

디디추싱의 창업자이자 CEO인 청 웨이는 “이번 디디추싱에 대한 애플의 지지는 4년밖에 되지 않은 기업에 대한 큰 용기와 격려를 의미한다. 우리는 앞으로 우리의 운전기사, 고객, 글로벌 고객사들과 협력해 모든 이에 유연하고 신뢰할만한 이동 옵션을 제공할 것이다. 더불어 도시가 직면한 교통, 환경, 고용 문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국은 곧 애플의 최대 아이폰 시장이 된다. 하지만 애플은 중국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 정부는 아이북스 스토어, 아이튠즈, 아이무비가 출시한 지 6개월 만에 서비스 차단 명령을 내린 바 있다. 더불어 중국에 대한 애플의 매출은 증가 중이지만 중국의 경제 침체와 전반적인 스마트폰 수요의 감소로 인해 이전과 비교해 성장 속도가 훨씬 느리다.

한편 애플이 교통서비스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업계는 이번 투자를 애플이 아이폰 등 스마트 기기의 판매를 넘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함인 것으로 보았다. 디디추싱은 현재 애플의 차량용 운영체제(OS)인 '카플레이(CarPlay)'를 사용 중이다. 이에 업계는 애플의 대중국 차량용 소프트웨어 판매, 자동 주행 차량 시스템 적용 가능성 등을 점쳤다. 

기사 및 이미지 출처: TechCrunch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