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공유 서비스 ‘쥬빌리 타임트리’, 케이큐브벤처스 등으로부터 23억 원 규모 투자 유치

jtimetree

케이큐브벤처스(대표 유승운)는 일정 공유 서비스 ‘쥬빌리 타임트리(Jubilee TimeTree)’ 개발사 쥬빌리웍스(대표 Yasuto Fukugawa)에 23억 원을 공동 투자했다고 어제(1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세이부 캐피털, SMBC 캐피탈, 플랜트리파트너스, 토에이 애니메이션 등 국내외 투자사들이 함께 참여했으며, 케이큐브벤처스의 투자 금액은 4.5억 원이다.

쥬빌리웍스는 전(前) 카카오 재팬 대표 박차진 CCO(Chief Culture Design Officer)와 야후 재팬과 카카오 재팬 출신 인력이 모여 2014년 9월 설립한 회사다. 쥬빌리웍스가 2015년 3월 출시한 ‘쥬빌리 타임트리’는 가족, 직장, 커플, 동호회 등 소규모 그룹을 위한 일정 공유 서비스로, 일정 대부분이 상대와의 관계에서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해 캘린더 기능 외에도 일정 공유와 기록,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강화했다. 계정 등록 없이도 일정에 참여할 수 있으며 여러 개의 프로젝트 일정을 하나의 앱에서 관리할 수 있다. 현재 한국어, 일본어, 영어 등 13개 언어가 지원된다.

'쥬빌리 타임트리'는 출시 1년 6개월 만에 230만 가입자와 월간 실질 이용자 수(MAU) 100만을 기록했고 일본과 한국의 애플 앱스토어에서 'App Store Best of 2015'로 꼽혔다. 앞으로 쥬빌리 타임트리는 ‘캘린더 공개’ 서비스를 선보이고 관심사 기반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변화를 모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박차진 공동창업자는 '일정'도 사람들이 공유할 수 있는 대상(Social Object)이라는 관점으로 서비스를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정신아 상무는 타임트리가 일정에 관한 기존의 번거로움을 해결해 시간 관리와 커뮤니케이션을 혁신하는 서비스라며, 일정을 매개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콘텐츠를 연결하는 글로벌 소셜 플랫폼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