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피부암 진단 기술기업 ‘스페클립스’에 투자

 

speclipse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인터베스트, 메가인베스트먼트와 함께 피부암 무접촉 진단 기술을 개발한 스페클립스(대표 변성현)에 총 30억 원(투자 단계 비공개)을 투자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스페클립스 변성현 대표는 한국기계연구원 플라즈마 연구실 연구원으로 심해와 행성의 화학 성분을 원거리에서 검출하는 레이저 분광 기술을 연구하던 중 '연구소기업(INNOPOLIS Research Institute Spin-off Company)'으로 창업했다. 연구소기업은 '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연구소 중심의 스타트업 창업 형태로 2016년 5월 기준 219개사가 운영 중이고 2015년 기준 총 매출액은 2,881억 원이다.

스페클립스가 보유한 피부암 진단 기술은 피부에 레이저를 쏘인 후 얻은 스펙트럼을 분석해 조직 훼손 없이 비정상 조직을 실시간으로 구분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피부암 조직은 조직검사 이전의 조기 진단이 불가능 했고, 조직검사 과정도 긴 소요 시간과 상처가 남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특히, 스페클립스의 기술은 기존 피부과에 설비된 미용 레이저에 모듈 형태로 장착할 수 있어 미국 시장의 경우 매우 고가인 조직검사 과정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성장 가능성이 크다.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장유진 심사역은 스페클립스의 글로벌 성장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변성현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해외 인증과 마케팅에 주력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