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소프트뱅크벤처스와 500억 원 펀드 조성해 콘텐츠 산업 키운다
img_0671

스노우 김창욱 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이사, 네이버 웹툰&웹소설CIC 김준구 대표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콘텐츠 분야 초기기업을 위한 신규 펀드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를 조성했다.

이번에 조성될 펀드의 규모는 500억 원 규모로 네이버가 400억 원, 소프트뱅크벤처스가 45억 원, 한국벤처투자조합이 5억 원, 기타 해외 기관에서 50억 원을 각각 연내 출자할 예정이다.

이번 펀드의 대표 매니저인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이사는 IP(Intellectual Property) 형태의 콘텐츠 비즈니스, 콘텐츠를 매개할 플랫폼 및 테크놀로지 분야가 이번 펀드의 주된 투자처이며 기본적으로는 초기 기업 위주로 10억~20억 원 수준으로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발표를 통해 언급된 투자 예상 분야는 아래와 같다.

  • 웹툰, 웹소설
  • 비디오 및 라이브 방송 - UGC, Short Clip Video, 웹드라마
  • 엔터테인먼트 - 공연 및 콘서트, 인터렉티브 게임
  • 플랫폼 - 모바일 라이브, OTT 및 비디오, 콘텐츠 플랫폼, AR 및 VR 등
  • 테크놀로지 - AR 및 VR, 애드테크, 영상 처리 및 압축, 영상 제작 및 전송, 음성 인식 및 번역

투자자문위원인 네이버 웹툰&웹소설CIC 김준구 대표는 펀드 조성을 계기로 실험적인 콘텐츠 비즈니스를 발굴해 네이버 서비스와 연계할 복안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크리에이터 육성과 투자 기업에 대한 인수 합병 등에 대해서는 이번 펀드와 관련해 특별히 정해진 내용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준표 이사는 국내 MCN 비즈니스의 수익성 악화 문제는 시장 형성 초기의 과도기적 현상이며, 최근 크리에이터와 플랫폼, 콘텐츠 소비자인 대중 사이의 접점이 매우 다양해지는 등 패러다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술과 플랫폼을 잘 버무려" 수익성을 제고하고 규모 측면에서도 성장을 도모하는 것이 이번 펀드의 조성 목적이라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