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토스벤처스, 글로벌 영상메신저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에 22억 원 투자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알토스벤처스가  실시간 영상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개발하고, 영상메신저 아자르(Azar)를 서비스하는  하이퍼커넥트(Hyperconnect)에 200만 달러(한화 약 22억 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창업자사진1

하이퍼커넥트는 웹표준인 WebRTC에 기반한 실시간 영상/음성 통신을 위한 독자적인 클라이언트/서버 기술 스택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세계 200여개국의 다양한 통신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고품질의 영상통화를 구현하고 있다. 또한, 기존 유명 모바일 메신저의 영상통화와 비교해 배터리소모는 적고 품질은 더욱 우수한 수준으로 구현하였다. 이 기술은 P2P 기반으로 운영비용이 매우 저렴하여, 다양한 분야에 널리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자르(Azar)는 새로운 친구를 만들고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모바일메신저로, 출시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1천 2백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외로부터 수십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보다는 동남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중동, 터키 등의 신흥시장에서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고 있으며, 새로운 외국인 친구를 만나고 영상통화를 원하는 상대방의 나라, 성별 등도 선택할 수 있어 국내에서도 아자르를 통해 외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유저가 늘고있는 추세다.

하이퍼커넥트는 서울대 창업동아리 회장 출신이자 여러 차례의 창업경험을 보유한 안상일대표와,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출신 정강식(CTO), 포항공대 컴퓨터공학과 출신 용현택(CSO) 3인이 공동창업한 회사로, 이들은 대학생 때부터 10년 이상  친분을 다져오다 의기투합하여 올해 3월 회사를 창업하였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는, " 스마트폰이 고도화되고 모바일 네트워크 비용이 감소하면서, 미래의 커뮤니케이션은 텍스트와 음성을 거쳐 영상이 더 많이 활용될 것이다. 당사가 보유한 저비용 고품질의 영상커뮤니케이션 기술은 초연결(=하이퍼커넥트) 사회에 기여할 것이다. " 라고 밝혔다.

알토스벤처스 한킴 대표는, "우수한 개발력을 갖춘 팀이, 탄탄한 기획력까지 겸비하기는 쉽지 않은데 하이퍼커넥트는 그런 팀이었다. 만나면서 팀을 더욱 신뢰할 수 있었고 가능성을 함께 만들어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최 지연
오늘 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여자. 매일매일 배우는 자세로 글 쓰겠습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