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텐센트와 바이두 키워낸 ‘중국 IDG 캐피탈’과 1,000억원의 한국 벤처펀드 조성

283b9b5

“매달 임대료와 공과금을 생각하면 월말이 무섭다.”라고 말을 하던 조그만 창업기업에서 중국 최고의 브랜드 가치 기업, 시가총액 183조원의 세계적 게임기업으로 성장한 ‘텐센트(Tencent)’.

중국 중관춘의 허름한 여관방에서 창업한 기업에서, 구글과 강력한 경쟁자로 부상한 시총 82조원의 중국내 최대 검색서비스 업체인 ‘바이두(Baidu)’.

이들의 공통점은 미래 가능성에 주목하고 과감한 투자와 멘토링을 아끼지 않았던 세계적 벤처캐피탈인 ‘중국 IDG 캐피탈’이 함께 했다는 점이다.

한국정부(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는 중국 內 2위 벤처캐피탈로 평가되는 ‘중국 IDG 캐피탈(대표 숑샤오거)’과 1,000억원 규모 ‘대한민국 벤처펀드(가칭 Korea Fund)’를 조성키로 합의하고, 10일(화) 서초동 한국벤처투자(주) 사옥에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중 FTA 협상 타결 등으로 우리 중소기업들의 중국 시장 진출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텐센트, 바이두 등 중국내 1위 기업 10여개를 키워낸 노하우를 가진 ‘중국 IDG 캐피탈’을 끌어들인 것으로, 우리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성공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라고 평가했다.

금번 벤처펀드는 전체 규모는 1,000억원이며, 펀드 재원은 모태펀드가 40%, 중국 IDG캐피탈 및 외국투자자 등이 60%를 출자하여 조성된다.

구오이홍 등 중국 IDG캐피탈의 대표들이 직접 투자대상을 발굴하고 재원의 60% 이상을 국내 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며,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기술미디어통신(TMT), 콘텐츠, 헬스케어, 바이오, 환경기술(Clean Tech), 게임 등을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 IDG캐피탈은 투자한 한국 기업을 중국 기업과 비즈니스에 시너지를 내며 성장할 수 있도록 연계 지원할 예정이며, 중국·미국·홍콩 등 전세계 상장시장에 IPO하거나, 글로벌 기업에 M&A 시킨다는 전략이다.

행사에서 중국 IDG캐피탈의 구오 이홍(Guo Yi Hong) 공동 대표는 “한국은 콘텐츠·게임·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관련 중국기업과 비즈니스가 연계되면 중국시장에서 점유율 확대와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하면서 “IDG캐피탈에게도 가능성 있는 한국 기업을 만나는 좋은 기회이며, 유망한 한국기업을 발굴하여 중국 시장 등에서 성공하는 사례를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청 최수규 차장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후속조치로 추진하는 금번 펀드는 중국 최고의 벤처캐피탈이 우리 기업에 직접 투자하여 성장시키는 만큼 중국진출의 성공사례가 많이 들려오길 희망한다”면서, 정부는 지난 1.29일 한·중 경제장관회의(수석대표 : 한국 최경환 부총리, 중국 국가발전개혁위훤회 쉬사오스(Xu, Shao shi) 주임)에서 합의한 ‘벤처투자 분야 한·중 국장급 실무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하고, 5천억원 규모의 중국진출 펀드를 조성하여, 창업·벤처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