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하드코어 모바일 RPG 개발사 ‘슈프림게임즈’에 6억원 투자

[보도자료 이미지] 슈프림게임즈 로고

초기 기업 전문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대표 임지훈)가 모바일 게임 개발사 슈프림게임즈(대표 황인정)에 6억 원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2014년 10월 설립된 슈프림게임즈는 엔씨소프트, 네오위즈, 웹젠 등 대형 게임사에서 평균 10년 이상 핵심 개발 및 기획 업무를 담당하며 MMORPG, FPS, 레이싱 등 다양한 장르의 대작 타이틀을 다수 상용화한 멤버들로 구성됐다.

슈프림게임즈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올해 출시 예정인 스마트 모바일 액션 RPG 게임(프로젝트명 ‘Project TOP’)제작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단순 반복적인 기존 모바일 게임의 한계를 극복한 다이내믹한 게임 플레이와 차별화된 조작감, 편리한 UI로 포화 상태인 모바일 시장에 색다른 즐거움을 주는 하드코어 RPG 게임을 선보인다는 포부다.

이 게임은 상황별로 10여개의 다양한 액션을 간편하게 구사할 수 있는 스마트 액션 시스템과 전황에 따라 무기를 바꿔 쓰는 스위칭 웨폰 시스템, 한손으로 조작 가능한 세로 플레이 모드 등 기존 모바일 게임에서 볼 수 없던 혁신적 조작법과 타격감이 차별점이다. 지속적 성장 요소와 다양한 파티 플레이 등 커뮤니티 강화로 재미 요소와 게임성을 높였다.

슈프림게임즈 황인정 대표는 “독창성과 그래픽, 타격감에 차별화를 둔 하드코어 액션 RPG를 선보여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 활력소가 되고 싶다”며, “올해 첫 타이틀 출시와 효율적 운영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 게이머들에게도 사랑받는 게임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임지훈 대표는 "슈프림게임즈는 프로그래밍과 기획, 아트 등 각 분야 전문 인력이 모여 하드코어 액션 RPG 개발과 운영에 필요한 실력이 입증된 팀”이라며, “다년간 여러 장르의 게임을 개발하며 축적해 온 팀 고유의 역량과 팀워크를 바탕으로 하드코어 모바일 RPG 장르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케이큐브벤처스는 핀콘, 넵튠, 드라이어드, 레드사하라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는 모바일 게임사를 포함, 현재까지 총 14개의 모바일 게임사에 적극 투자해 왔다. 이들 중 상당 수가 시장의 유의미한 평가를 얻으면서 초기 게임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startupbattleapplication 사본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