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스타트업 ‘메가브레인’, 홍콩계 벤처캐피털로부터 투자 유치

Picture1해외직구 스타트업 메가브레인이 중국 스타트업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홍콩계 벤처캐피털 SL스퀘어인베스트먼트(이하 SL스퀘어)로부터 최근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SL스퀘어 관계자는 쉽겟(ShipGet)이 이미 수십억 원 규모의 연간 매출을 내고 있다는 점과 중국 서비스를 포함한 서비스의 글로벌화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았다고 전했다.

홍콩계 투자사인 SL스퀘어의 한 관계자는 “한국을 포함한 중국, 러시아 등의 크로스보더 시장(국가 간 거래)이 기하급수적 성장을 이루고 있으나 지나치게 복잡한 절차와 언어적 장벽들이 존재하고 있었다. 하지만 메가브레인이 운영하는 쉽겟은 이를 극복한 최초의 서비스 모델로 글로벌 서비스로써 충분히 성장할 수 있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지금까지 해외 직구를 하기 위해선 배송대행 사이트 가입, 배송대행신청서 작성, 영문 주소 입력 등의 절차가 복잡하고 번거로워 대중적 구매 방식으로 자리 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또한, 배송대행이 어려워 구매대행 서비스를 통해서 해외 직구를 하게 되면, 30~50%의 구매대행 수수료가 발생할 뿐 아니라 사이트 운영자가 고객 대신 해외사이트에서 주문하는 시간만큼 배송이 지연될 수 있다.

하지만 쉽겟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아마존, 랄프로렌 폴로, 갭, 아마존 재팬 등의 해외 직구 사이트에 직접 접속 하여 구매대행 수수료 없이 누구나 쉽게 해외 직구 쇼핑을 할 수 있다. 또한, 언어적 장벽을 해소하기 위해 미국, 일본 등의 해외 쇼핑몰 접속 시 페이지마다 번역 기능이 제공되고, 번거로운 절차를 편리하게 만들기 위해 배송 대행 신청서 작성이나 기타 영문 주소 입력 등의 과정들을 모두 전산화 하여 구매 절차를 간소화시켰다.

이러한 방식들로 쉽겟의 소비자는 해외쇼핑몰 구매를 국내쇼핑몰 구매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구매 후에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배송상태를 언제든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물품 수령은 쉽겟의 물류센터를 통해 아시아나항공과 우체국서비스로 영업일 기준 3~5일 안에 수령이 가능하다.

쉽겟은 최근 한국에서만 상반기 매출액이 20억 원을 넘겼고 월 거래액은 매월 30% 이상 성장하고 있다. 또한, 해외쇼핑몰 700여 개와의 제휴 된 자사 별도서비스 ’샵피백’을 통해 고객들이 캐쉬백을 받을 수도 있도록 해 기타 서비스와 비교해 가격 경쟁력이 있다고 밝혔다.

쉽겟의 송동천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쉽겟의 국내 시장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고객서비스 개선을 통하여 모바일 해외 직구 서비스로서 한국에서 대표적인 서비스로 자리 잡겠다”라고 밝혔으며, “장기적으로는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이 언어와 배송의 장벽 없이 해외쇼핑을 하게 하는 것이 우리의 비전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