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모바일 메신저 기반 전자고지결제 서비스 ‘카카오페이 청구서’ 출시
2월 19, 2016

kakao

카카오 세계 최초로 모바일 메신저 기반 전자고지결제(Electronic Bill Presentment and Payment) 서비스인 카카오페이 청구서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페이 청구서는 카카오톡에서 바로 연결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 플랫폼의 높은 접근성을 바탕으로 설계된 전자고지결제 서비스다. 이를 위해 카카오는 작년 7 16일 금감원으로부터 전자고지결제 사업자로 승인받은 바 있다. 

‘카카오페이 청구서이용 고객은 추가 과금 및 앱 설치 없이 카카오톡 알림을 통해 간편하게 고지서를 월별로 관리하고 카카오페이로 바로 납부할 수 있어 은행 영업시간 제한이나 인터넷뱅킹 이용 불편 없이 24시간 이용할 수 있다. 청구 기관 및 회사는 카카오톡 기반의 전자고지결제 서비스 제공으로 사용자 만족도를 향상하는 동시에 우편 청구서 제작, 발송 시 발생하던 비용 대비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고지서를 제공할 수 있다고 카카오는 전했다. 

사용자는 카카오톡에서 ‘더보기’ > ‘카카오페이’ > ‘청구서로 들어가 서비스 가입 후 고지 신청을 하면 된다. 고지서 열람은 청구서서비스 내에서, 또는 자동 수신되는 메시지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사용자는 ‘카카오페이 청구서열람 메뉴를 통해 청구·납부 내역 및 월별 사용 내역을 확인할 수 있으며 납기일 이틀 전에 발송되는 납기일 임박 알림 메시지를 통해 사용자가 성실한 납부실적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요금 납부를 원하는 사용자는 카카오페이 내, 또는 카카오톡으로 받은 고지서에서 카드 등록 및 사용 카드 선택 후 납부하기버튼을 눌러 결제를 진행하면 된다. 종이 고지서를 받아보는 고객도 서비스 메인 화면에서 ‘QR납부선택 후 종이 고지서에 인쇄된 QR코드를 스캔하면 카카오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카드 등록은 최초 1회만 필요하며 요금 납부는 건별로 지원된다.

'카카오페이 청구서' 서비스 출시와 함께 한국전력공사가 1호 제휴사로 참여한다. 한국전력 고객은 19일부터 '청구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카카오는 현재 제휴를 논의 중인 빌러들을 대상으로 통신요금, 가스요금 등을 추가해 차례로 '청구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류영준 카카오 핀테크사업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톡에 결합된 카카오페이로 각종 고지서 관리 및 요금 납부를 쉽고 안전하게 해결할 수 있어 이용 고객은 물론 높은 비용절감 효과를 누리게 될 청구 기관 모두에게 만족도 높은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제휴에 관심을 보이는 빌러가 많아 '청구서'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나갈 예정으로 카카오페이가 여타 결제 서비스들과는 차별화된 실생활에 밀접한 종합 결제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이번 ‘청구서’ 서비스 출시로 카카오페이에서 ‘카드 간편결제’, ‘카드 자동결제’, ‘휴대전화 간편결제’, '멤버십', 5개의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카카오페이 가입자는 700만 명, ‘카드 간편결제’ 가맹점 수는 570여 개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