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그룹, 2015년 연간 실적 발표.. 매출 6,004억 원, 영업이익 3,304억 원 달성
2월 25, 2016

스마일게이트 그룹이 2015년에도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스마일게이트는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015년도 매출 6,004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2.9%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304억 원, 당기순이익 2,361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7.5%, 7.9% 증가한 수치다.

스마일게이트의 실적은, 최근 IP 사업 다각화를 선언한 크로스파이어의 꾸준한 선전으로 풀이된다. 크로스파이어는 중국을 비롯해 베트남, 필리핀 및 브라질 등 해외시장에서의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스마일게이트는 더욱 강력해진 크로스파이어 IP로 지난해 다양한 성과를 이뤘다.

차기작인 크로스파이어2는 일찌감치 중국 최대 게임사 중 하나인 '치후 360'과 더나인의 합자회사 ‘오리엔탈 샤이니스타’와 5,800억 원 규모의 중국 내 독점 퍼블리싱 계약을 이끌어냈다. 크로스파이어의 모바일 게임의 경우, 중국의 메이저 게임사인 텐센트와 룽투게임즈를 통해 중국 시장에 선보이게 됐다. 이 밖에 국산게임으로는 최초로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인 오리지널 필름과 영화제작 계약을 맺는 등 다양한 문화 컨텐츠 분야에서의 약진이 기대되고 있다.

smilegateinside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4년에 이어 지난해 역시 전체 매출 기준으로 국내 게임업계 톱 5를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넥슨에 이어 2위를 달성했다. 지난해 영업이익률은55%로 지난 2009년 이래로 7년 연속 50%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스마일게이트는 2016년에도 ‘크로스파이어’가 중국 및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와 브라질로 대표되는 남아메리카 권역에서 지속적인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신규 플랫폼 사업과 게임 퍼블리싱을 담당하는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에서 플랫폼을 정식 론칭하며, 온라인 및 모바일의 신규 게임 라인업 역시 확충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스마일게이트 메가랩의 투자 역량을 강화해 국내외에서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갖춰나간다는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 권혁빈 회장은 “지난해에는 그룹의 대표 IP인 ‘크로스파이어’의 꾸준한 약진 속에서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한 다채로운 사업의 출발점이었다고 생각한다”며,“올해에는 크로스파이어 IP 다각화 사업이 본격화될 것이며 그룹 차원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로스트아크’의 첫 CBT와 플랫폼 론칭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공고히 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룬 투자와 창업지원 등 건강한 산업 문화 조성에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