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카오드라이버 전용 보험 시스템 구축
3월 2, 2016

kakao

카카오가 올 상반기 정식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신규 O2O 서비스, ‘카카오드라이버’를 위한 새로운 대리운전 보험 시스템을 준비한다.

서비스 종사자의 보험료 부담을 없앰과 동시에 높은 보험 보상한도로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신뢰를 얻는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카카오는 카카오드라이버 뿐 아니라 기존 대리운전업계에도 새로운 변화를 일으킬 전망이다.

카카오는 2일 오후 카카오 판교 오피스에서 동부화재, KB손해보험과 각각 ‘카카오드라이버 보험상품 개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카카오와 양 보험사는 대리운전 서비스가 종사자와 이용자를 위한 보험 상품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카카오드라이버의 성공과 대리운전 서비스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 보험사는 카카오드라이버를 위한 보험 상품 개발 및 보험 심사와 계약 등 보험과 관련한 영역에서 카카오와 지속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는 지난 11월 카카오드라이버 준비계획을 밝히며 대리운전기사단체와의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카카오드라이버 준비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지속해서 청취해 왔다.

이 과정에서 대리운전 보험이 서비스 신뢰도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임에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다는 것에 주목했다. 현재 대리운전기사들은 운행수수료 외에 연평균 백 만원 이상의 보험료를 별도로 내고 있는 데 대해 큰 비용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일부 대리운전업체의 보험 가입 누락에 따른 무보험 사고, 낮은 보상 한도를 가진 보험상품 등도 대리운전 서비스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가 불안을 느끼던 부분이었다.

카카오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대리운전 보험료를 부담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또한, 카카오와 KB손해보험, 동부화재는 업계 최고 수준의 보험 보상한도를 가진 보험상품을 제공함으로써 서비스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신뢰를 얻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카카오 정주환 최고사업책임자는 “카카오드라이버의 새로운 보험 시스템은 서비스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만족은 물론 산업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보험 영역뿐 아니라 기존 서비스에서 느끼던 다양한 불편을 모바일을 통한 혁신으로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드라이버는 3월 중 기사용 앱을 출시하고 상반기 중 승객용 앱 출시와 함께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서비스 구조와 정책 등 세부 사항은 정식 서비스 시점에 최종 확정된다.

카카오의 전용 보험 구축 노력이 올해 1분기 중 예정되어있는 카카오드라이버 기사회원 등록 신청에서 높은 호응을 끌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