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1년, 지구 12,494바퀴만큼 달렸다
3월 30, 2016

kakao

카카오는 30일, 카카오택시 1주년을 맞아 전국 21만 명의 기사 회원, 8백60만 명의 승객 가입자와 함께 만들어 온 1년의 기록을 공개했다. 누적호출 수만 약 1억 건에 달한다.

지난해 3월 31일 출시된 이후 1년 동안 카카오택시 기사와 승객들은 총 9,719만 회에 걸쳐 연결됐다. 운행 총 거리는 5억72만 km로 지구 12,494바퀴를 돈만큼이자 지구와 달을 651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택시가 필요한 순간에 지나가는 택시를 불러 세우기보다 카카오택시 앱을 실행하는 것이 트렌드가 된 결과다.

카카오택시 기사 회원과 승객의 특별한 기록도 공개됐다. 1년 동안 2,093번 카카오택시를 호출한 승객이 연간 최다 탑승 승객으로, 4,055번 카카오택시 호출을 수락한 기사 회원이 연간 최다 운행 기사로 선정됐다. 하루 동안 카카오택시를 가장 많이 운행한 기사 회원은 98번 호출을 수락했다. 시간당 4회씩 호출에 응한 것과 같은 기록으로 운행 및 대기 등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할 때 단거리 호출을 선호하거나, 단거리 이동에 대한 거부 없이 호출 운행에 집중하는 기사 회원이라고 유추해 볼 수 있다.

서울에서 부산 간 거리와 견줄 수 있는 421.1km를 한 번에 이동한 운행 건은 최장 운행 거리 기록으로 남았다. 예상 요금을 기준으로 한 최고 탑승 요금은 총 518,120원으로 교통 체증이 없는 정상 상황이라면 서울에서 거제도까지 운행할 때 발생 가능한 수준이다. 일상적인 이동의 범위를 넘어, 장거리 이동의 특수 상황에도 카카오택시를 믿고 이용`하는 기사와 승객이 있음을 보여준다.

호출은 서울특별시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수원시가 그 뒤를 이으며 수도권 강세를 보였다. 광주광역시, 부산광역시도 호출 톱 5에 이름을 올렸다.

호출이 가장 많은 날은 단연 금요일로 한 주의 업무를 마친 직장인들의 이동이 몰리는 저녁부터 밤 시간대에 집중된다. 금요일 저녁이나 주말 등을 고려하더라도 카카오택시의 평균 배차 시간은 31초로 대부분은 즉각적인 배차 경험이 가능했다.

카카오택시를 서비스 기획 단계부터 이끌어 온 카카오 정주환 O2O·커머스사업부문 총괄부사장은 “택시 기사와 승객 모두를 소중한 이용자로 바라보고 최대한의 편의와 효율을 제공하기 위해 1년간 부지런히 달려왔다”며 “카카오택시는 이제 그 자체로 모바일 시대의 O2O 서비스를 대표하는 아이콘이자 생활 필수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한 발 더 나가 앞으로의 1년은 이용자가 더욱 만족할 수 있도록 서비스 품질 강화 및 이용 경험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