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기업 메시징 서비스 ‘카카오톡 친구톡’ 출시
4월 12, 2016

k

카카오는 마케팅 비즈 메시지 서비스인 ‘카카오톡 친구톡(이하 친구톡)’을 출시하고, 자격 요건을 갖춘 문자중개사라면 누구나 공식 딜러사로 입점 신청할 수 있는 개방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친구톡 서비스는 기업 고객이 자사의 고객관리시스템과 연동하여 플러스친구 또는 옐로아이디와 친구를 맺은 카카오톡 이용자에게 마케팅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는 API 상품이다. 기존에 플러스친구와 옐로아이디가 제공하는 웹·앱 기반의 운영자 페이지에서는 친구를 맺은 이용자에게 일괄적인 단체 메시지 발송만 가능했다. 그러나 친구톡의 경우 자사의 고객 관계관리(CRM), 물류, 커머스 시스템 등에 연동해 더욱 타겟팅 된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사전 친구등록 여부와 상관없이 정보성 메시지를 보내는 알림톡과 달리, 친구톡은 기업 고객이 운영하는 플러스친구 또는 옐로아이디와 친구를 맺은 이용자에게만 마케팅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다. 기업과 친구를 맺은 이용자로서는 자신에게 더 맞춤화된 세일, 이벤트 정보를 받아 볼 수 있어 편리하다.

카카오는 신규 상품 출시와 더불어, 알림톡 및 친구톡의 유통 사업권을 더 다양한 문자중개사업자에게 개방하는 정책을 편다. 기존에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7개 공식 딜러사와 함께 하던 것에서, 일정 사업 요건을 갖춘 문자중개사업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공식 딜러사가 아닌 카카오와 직거래를 원하는 기업 고객과의 거래 단가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공개해, 중개사와의 직접적인 가격 경쟁을 피하고 원재료 공급자로서 해야 할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이를 위해 1,000자 텍스트 기준 알림톡 직거래 단가는 8원, 친구톡의 직거래 단가는 12원으로 책정했다.

카카오는 지속해서 신규 상품을 발굴하고 딜러사 친화적인 정책을 통해 기업 메시징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알림톡의 고객 수는 4월 현재 대형업체 165개, 중소상점 1,750개로 전년 말 대비 약 46%가량 증가하는 등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카카오 감철웅 메시지사업파트장은 “이번 친구톡 출시를 통해 기업 메시징 서비스에 완성도를 갖추게 되었다. 알림톡과 친구톡이 기업 고객과 문자중개사업자, 그리고 이용자의 만족도를 동시에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문자중개사들과의 파트너십이 사업 성공에 필수적인 만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