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음(noise) 조심
7월 27, 2012

작년 말 부터 느낀거지만, 특히 6월 beLAUNCH 행사 이후 부쩍 크고 작은 창업 경진 대회와 행사들이 한국에서 많이 개최되는거 같다. 민간 주도의 행사보다는 정부, 언론, 재단 그리고 학교 주최의 행사들이 특히 많은거 같다. 역시 스타트업의 생리나 사람들에 대한 이해도가 깊지 않은 단체들이기 때문에 내가 보기에는 여러가지 면에서 수준이 떨어진다고 생각된다.

더불어 한가지 더 눈에 띄는 부분은 창업 경진 대회에 나오는 업체들이 대부분 이 바닥에서 닳고달아서 이름만 들어도 누구나 다 아는 회사라는 것이다. 이미 여러 창업 경진대회에서 수상경력이 있는 '오래된' 스타트업들이라서 "또 저 회사야?"라는 질문을 나 스스로에게도 여러번 한다. 미국은 오히려 한국보다 이런 스타트업 경진 대회가 훨씬 많다. 모두가 잘 아는 TechCrunch Disrupt, DEMO, LAUNCH 등이 좋은 예다. 하지만, 그 어떤 대회를 봐도 과거에 이미 수상경력이 있거나 본선 진출한 경험이 있는 스타트업들은 다시 뽑지 않는다. 아니, 뽑지 않는게 아니라 이미 과거에 대회를 통해서 데뷔한 스타트업들은 다시 이런 대회에 지원하지도 않는다. '우리는 이런 서비스다'라는걸 무대를 통해서 세상에 알린 후, 대부분의 회사들은 조용히 잠수를 탄다. 그리고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 정말 열심히 일한다. 그리고 이 스타트업들이 다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때는 아주 좋은 제품이 완성되고, 돈을 내는 고객이 생길때 쯤이다.

신생 벤처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런 닳고달은 회사들에게 상을 주는 대회도 문제가 있다. ("한국에는 생각만큼 스타트업들이 별로 없습니다"라는 말은 이제 신빈성이 없다. 내가 직접 확인해보니 엄청 많다. 발굴이 안되었을 뿐이다) 하지만, 계속 이런 대회에 지원하는 스타트업들도 문제가 있다. 제품은 언제 만들고, 일은 언제 하는지 참 궁금하다.

엄청나게 큰 투자를 받거나, 미디어에 여러번 노출되거나 또는 각종 경진 대회에서 수상했다고 그 스타트업이 성공하고 있다고 착각하지 말아라. 좋은 제품을 만들어서 고객을 유치하고, 그 고객들이 기꺼이 지갑을 열어서 돈을 내면 매출이 생긴다. 이게 스타트업의 성공이다. 그 외 모든 건 잡음이다. 잡음을 조심하고 본질에 집중하자.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