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대학교, 세계 최초 ‘뇌로 제어하는 드론 경주’ 개최
4월 26, 2016

brain-drone

플로리다대학교가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Brain-Computer Interface) 기술을 활용한 드론 경주를 개최했다.

BCI 기술은 현재 신경마비 환자의 의수 및 의족 제어용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아직은 연구 초기 단계로 전 세계 실험실에서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는 중이다.

플로리다대학교는 지난주 BCI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DJI의 팬텀 드론을 날리는 드론 경주를 개최했다. 16명의 드론 파일럿은 뇌전도 측정을 위한 헤드셋을 착용한 후 자신의 뇌파를 사용해 드론을 10야드(약 9미터) 길이의 실내 코스 위로 날렸다.

software

파일럿이 집중해 컴퓨터 화면 속 물체를 앞으로 나아가게 한다는 생각을 할 때 신경세포 뉴런의 활동이 측정되며, 이 측정값이 드론을 제어하는 조종 프로그램과 연동돼 드론이 앞으로 날아갈 수 있도록 한다. 즉 뉴런의 활성화가 드론을 앞으로 나가도록 하는 것이다.

이번 뇌파 드론 경주는 완벽한 모습은 아니었지만, 향후 의료, 재활 등의 헬스케어 분야뿐 아니라, IT 이동 수단, 엔터테인먼트, 국방, 교육 등 일상 속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 면에서 의미 있는 시도가 되었다.

기사 및 이미지 출처: TechCrunch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