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을 통한 희귀 유전 질환 분석 서비스, ‘쓰리빌리언(3Billion)’
2월 8, 2017

쓰리빌리언

유전 정보를 분석해 희귀 유전 질환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 쓰리빌리언(3billion, 대표 금창원)이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신청자가 보낸 유전 정보를 분석해 현재까지 의학적으로 검증된 희귀 질환 관련 이상 유무를 확인해준다. 홈페이지에서 검사를 신청한 후 집으로 배송된 채취 니트에 타액을 묻혀 우편으로 회신하면 4~8주 후 결과를 볼 수 있다.

쓰리빌리언의 이번 서비스는 일종의 범용 희귀 질환 검사(universal rare disease screening)로, 최근 들어 급격히 발전한 인간 게놈 해독 기술과 쓰리빌리언의 분석 기술을 활용한다. 신청자가 보낸 검체는 게놈 분석을 통해 데이터를 얻어내고 그 결과값을 자체 개발한 분석 소프트웨어로 해석한 후 신청인의 웹사이트 계정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금창원 대표는 "그간 동일한 서비스가 병원 단위에서 이뤄졌으나, 일반인 대상의 B2C 형태로 서비스를 시작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웹사이트를 통해 제공하는 검사 결과도 일반인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검사 비용은 미정으로, 기존 유전자 검사(2,000~4,000 달러)에 비해 저렴한 수준으로 책정될 계획이다.

쓰리빌리언은 미국의 질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오는 4월까지 클로즈드 베타 서비스를 진행하고, 5월부터 오픈 베타 서비스로 전환된다. 국내 서비스는 유전자 관련 법규상 가능하지 않아 향후 병원을 통한 B2B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쓰리빌리언은 유전자 정보 서비스 기업 마크로젠에서 분사한 스타트업이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