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Top 3 Silicon Valley News(10.30)
10월 30, 2012

누구나 라이트쇼 하세요. 애플스토어에서 커스텀 LED 전구 판매 시작 - VentureBeat
애플 스토어에서 필립스의 ‘Hue라는 LED전구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 전구 안에는 3개의 다른 색상(RGB)의 LED가 들어있어 각각의 밝기를 조절함으로 1천6백만 가지의 색상을 만들어낼 수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기능인 무선 전구를 무선통신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다. 키트를 구입하면 iOS에서 작동되는 앱을 다운받아서 원격으로 밝기, 색상, 분위기 등을 조절할 수 있다. 199달러의 기본 키트에는 전구가 3개 들어있으며 전구 하나를 추가하는데 60달러가 든다. 게다가 이 전구는 LED를 사용하기 때문에 기존의 전구가 60와트의 전력을 사용한 것이 비하면 8.5와트로 훨씬 적다. (전문보기)

[vimeo 51691017 w=500&h=300]

 

개발자를 채굴하듯이 채용 - VentureBeat
Gild는 스타트업이 개발자를 모집할 때 장점을 기반으로 채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채용 플랫폼이다. Glid의 엔진은 개발자들이 오픈 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각 회사에 적합한 인재를 대량으로 찾아내 매칭 프로필을 만들어낸다. 이 과정은 수적으로 많은 개발자를 찾는 회사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Glid 소스는 능력있는 개발자들과 엔지니어들 중에서 어떤 사람이 회사에 가장 적합한지 확인시켜주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다”라고 창업자 Sheeroy Desai는 말했다. 이어서 “오늘날의 채용 과정에서는 구직자가 스스로에 대해서 말하는 것과 이력서로만 판단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신임장을 통한 능력위주의 인증이 부족하다. 이는 실제의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기 때문에 반대로 접근했다.”라고 덧붙였다. (전문보기)

국토횡단 투어로 전국의 해커 끌어모으기 - VentureBeat
Readyforce는 스타트업과 개발자를 위한 플랫폼이다. Readyforce는 현재 150개의 테크기반 회사를 대신해서 국토횡단을 하고 있다. 이 회사들에는 Squre, Box, Etsy, Chegg등과 같이 큰 회사들도 포함되어있다. Readyforce의 팀원들은 투어버스로 전국 대학교를 돌아다니며 소규모의 취업박람회를 연다. 학생들에게 발표를 하고 이벤트도 진행한다. 학생들은 이를 통해 스타트업과 기술회사에 대해서 더 깊게 알 수 있다. 이 방법은 어색한 정장을 입고 뻣뻣하게 이력서를 들고 회사를 찾는 것보다 훨씬 적합한 방법인 것 같다.
“10여 전에는 신입 직원과 기술기반 회사를 이으려는 노력이 많이 없었어요. 무엇보다 스타트업들에겐 신입사원을 교육할 여력이 없었던거죠. 하지만 최근에는 그런 재능의 문제를 풀어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있어요. 무엇보다 신입사원들은 좋은 동기부여를 하면 불같이 타올라서 일하게 될거에요. (인건비가 싼 이유만은 아니죠.)”라고 Anna Binder 대표는 말했다. (전문보기)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