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 iOS 개발팀이? 경쟁을 넘어선 혁신
1월 2, 2013

“프래너미(Frenemy). 친구(Friend)와 적(Enemy)의 합성어.”

영원한 친구도, 영원한 적도 없다. 오늘날 정재계 트렌드의 가장 핵심적인 단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애플과 구글은 IT업계의 대표적 프래너미(Frenemy)로 상생하고 있다. 과거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항하기 위한 공생부터 오늘날 iOS와 안드로이드의 대립까지 애플과 구글의 오랜 협력과 대립의 역사, 오늘은 그 일부로 ‘구글의 iOS 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스마트폰, 모바일 시대가 도래하면서 운영체제(OS)를 두고 애플과 구글은 첨예하게 대립했다. 초딩(초등학생)싸움을 방불케 하는 서로의 비난 공방전 속에 놀랄 일이지만 구글에 iOS 개발팀은 실로 존재했다. 그들은 iOS용 모바일 디바이스에 탑재되는 구글 앱을 개발하고 갱신하는데 그 목적을 둔다. 예를 들자면 아이폰에 탑재되는 구글 앱(유투브, 구글맵, 크롬 등)의 Google Search 기능을 개발하는 것이다. iOS 플랫폼에 구글의 제품을 단순 베껴 넣는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그들은 구글 또는 iOS에 구속받지 않는다. 구글 iOS 개발팀 Ken Bongort는 그들의 일에 대해 아래와 같이 말했다.

“새로운 혁신을 시도할 뿐이에요. 구글 웹을 기반하지만 모바일 앱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불어넣고 기존의 것과는 새롭게 차별화 된 새로운 검색엔진을 만드는 것이 진짜 우리 일이에요.”

그들은 가끔 구글에 새로운 영감을 주기도 한다. 지난 가을 그들이 iPad를 위한 구글 앱을 새롭게 디자인 했을 때, 크롬을 담당하는 구글팀에 iOS를 위한 새로운 검색 기능 아이디어를 제공하기도 했다.(이에 대해서는 필자가 더욱 정확한 사실을 알게 되면 추후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그들이 세상에 보여준 최고의 작품은 iOS에 탑재된 구글 음성 검색기능이다. 웹이 가지는 정보량이 감당불가할 정도로 방대해 지면서 ‘적절한 답’을 찾기 위한 검색 엔진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웹 검색, 그 자체의 정의가 되어버린 구글 역시 그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구글은 조금 더 빠르고 정확한 검색 엔진에 집중하고 있다. 그중 구글 iOS팀이 채택한 것은 구글의 음성 검색기능이었다. iPhone에 애플의 시리(Siri)가 탑재되면서 큰 주목을 받았고, 구글은 이와 유사한 형태의 대화형 검색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는 기존에 구글 음성 검색방식보다 훨씬 더 빠르고 디자인 부분에서도 혁신적이었다.

“마감을 코 앞에 둔 어느 날이 었습니다. 이스라엘의 한 구글러가 음성 검색기능이 너무 느려서 사용할 수 없다고 얘기하더군요. 그때부터 주말내내 밤새기 시작했어요. 정말 신나게 일했습니다. 모두 일에 미친 사람들 같았죠.”

Ken Bongort와 팀은 결국 마감 기한 내에 일을 마무리했고 그 보상은 사용자들과 언론, 그리고 업계의 긍정적인 평가로 돌아왔다. 현재 구글 iOS팀에서는 iOS 플랫폼 그리고 구글의 모바일 검색기능에 관심있는 인재를 채용 중에 있다.(링크참조

‘친구’이면서 동시에 ‘적’이며 ‘협력’하면서 동시에 ‘경쟁’하는 새로운 관계, ‘프래너미(Frenemy)’. ‘구글의 iOS 팀’은 프래너미의 관계 속에서 자라난 새로운 혁신 구조였다. 수많은 프래너미 관계 속에서 이렇게 IT산업은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지금, 당신의 프래너미(Frenemy)는 누구인가?”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