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에릭 슈미트 회장, 이르면 이달 내 북한 방문
1월 3, 2013

구글 에릭 슈미트 회장, 이르면 이달 내 북한 방문
인터넷의 대부, 北 빗장 푸나...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이르면 이달 내 북한을 방문한다고 밝혀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빌 리차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의 인도주의적 북한 방문에 에릭 슈미트 회장이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면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과학기술 산업혁명으로 경제 강국을 만들겠다는 김 위원장이 이 만남을 계기로 인터넷 통제를 풀고 기술협력을 이룰지가 최대 관심사다. 지난 1일 신년사에서 김 위원장이 산업혁명을 언급하며 과학기술에 힘을 쏟고 모든 학교에 PC를 보급하는 한편, 공장도 디지털화하겠다고 밝히는 등 기술 분야 투자에 적극적 의지를 표명했기 때문이다. 미국과의 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친 김 제1위원장이 IT 문호를 개방할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됐다. 북한은 전용 인트라넷을 쓰며 극히 소수만 인터넷에 접속하는 등 폐쇄적인 환경이다.

구글 대변인은 에릭 슈미트 회장의 북한방문에 대해 정부 차원이 아닌 경영진의 개인 ‘개인적인 여행(personal travel)’일 뿐이라며 공식적인 언급을 자제했다.

하지만 외신과 관련 업계는 “구글 경영진의 인터넷 마지막 개척지 북한 방문”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북한의 인터넷 개방과 기술 협력 여부 가능성을 내다보고 있다.

에릭 슈미트 회장의 북한방문에 대해 구체적인 배경과 시기, 대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AP는 슈미트 회장이 동행하는 리처드슨 전 주지사와 함께 북한에 억류돼 있는 한국계 미국인 배준호씨의 석방에 노력을 기울 것이라고 조심스레 예측했다.

AP는 에릭 슈미트 회장의 방북에 대해 “지구상에서 인터넷에 가장 제한적인 정책을 가진 나라에 미국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 사업자 경영진의 첫 방문”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구글은 북한의 이웃인 러시아와 한국, 중국의 인터넷 검열에 비판적인 입장을 취했고 중국의 인터넷 검열에 대해 반대하며 중국에서 철수, 홍콩으로 이전한 바 있다”며 구글의 북한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