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 하나가 보여준 'CES의 진정한 모습'
1월 15, 2013

미국가전협회(CEA: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 주관으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1967년부터 시작 된 이 행사는 열리는 것만으로도 전자제품의 동향을 파악 할 수 있고, 수년내 미래기술을 선보이고 세계적인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하지만 이 권위있는 행사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는 얘기가 갈수록 커져 마치 내년이면 CES가 망할 것만 같은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물론 CES는 향후 수십년간 지속될 것입니다. 하지만 작년가 비교하여 분위기가 변한 것만은 분명합니다. 모두가 기대했던 삼성이나 LG의 플래그쉽 스마트폰의 모습은 확인 할 수 없었으며, 매년 빠지던 애플과 함께 MS도 2013년부터는 CES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CES에 관심을 주던 구글의 에릭슈미트도 CES를 제쳐두고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Moor Insight & Strategy의 Patrick Moorhead는 'CES는 변화하는 IT업계에서 점점 연관성이 떨어져가고 있다'며 CES가 조금은 구시대적이라는 뉘앙스를 풍겼고, 블룸버그의 David Paul은 '삼성과 소니 등의 부스에도 관심을 끌만한 혁신적인 제품은 찾을 수 없다. 대부분이 앞서 기업들이 내놓은 기술을 적용한 제품들 뿐이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럼에도 그 침체되어 보이는 분위기를 반전시킨 '포크' 하나가 등장했습니다.


HAPIfork

HAPILABS가 선보인 지능형 포크인 HAPIfork는 블루투스와 센서, 진동모터를 내장하고 있으며 사용자의 식사습관을 체크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식사를 완료하는데 걸리는 시간, 분당 먹는 인분, 포크질 시간의 간격 등을 체크하여 너무 빨리 먹진 않는지, 많이 먹진 않는지 등 식사를 코칭하여 잘못된 식습관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고HAPILABS는 설명했습니다. USB버전은 2분기, 블루투스버전은 3분기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HAPIfork는 다운된 CES의 분위기를 환기시키는데 충분했습니다. 적어도 CES가 어떤 박람회였는지를 다시 생각나도록 만들어 준 것입니다.

누군가는 이 포크가 쓸모없는 것이라고 얘기할런진 모르지만, 필자는 HAPIfork의 정보를 후드래빗 페이스북 페이지에 개제했고 재미있는 답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Do Hyun Kwon님은 젓가락으로 나오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의견을 주셨고, 박광호님은 생활혁명이라고 답해주셨습니다. 저는 이에 덧붙여 '젓가락이나 숟가락, 나이프에 적용되면 어떨까', '좀 더 날씬한 고급 식기로 변모한다면 어떨까', '설거지를 위한 방수는 가능한가'와 같은 의견을 제시해보았습니다. 포크 하나를 가지고만 이런 얘기들이 오가고, 좀 더 확장시켜 볼 수 있었습니다.

필자는 CES가 구시대적인 것이 아니라 이것이 CES의 진정한 모습이지 않을까라고 역설해봅니다.


CES의 진정한 모습

애초 CES는 일반 소비자들이 출시 될 신제품을 감상하는 자리는 아니었었습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일반 소비자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더니 CES를 통해 기업들이 출시해야 할 혁신적인 제품들이 많이 쏟아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많은 이들이 생각하기 시작합니다. 이는 기업들의 생각들도 비슷해 너도나도 더 비춰지기 위해 신제품을 앞다투어 선보였습니다. 그러더니 지금에 와서는 미디어가 발달하자 신제품을 선보여 언론에 노출되기 보다는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라이브 영상을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충분한 마케팅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판단하고 신제품 공개를 줄여버렸습니다. 비즈니스적 관점이 아니라 마케팅적 관점에서 판단하고 움직이는 모습입니다.

기술적인 새로운 면을 제시하고 미래 기술을 선보이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이미지를 돋보이게 하기 위한 자리로써 CES를 활용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러고는 정작 신제품은 모든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도록 따로 날짜를 정해놓고 자체적인 거대 쇼케이스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주요 기업들의 생각일 뿐 CES는 전혀 변하지 않았습니다. 현대, GM, 포드, 렉서스, 아우디, 크라이슬러 등 자동차업체들이 줄줄이 참가해 스마트폰과 자동차를 연동하는 기술을 선보이며 '스마트카'의 치열한 경쟁을 보여줬으며, 3000개의 업체 중 무려 215개의 업체가 칼로리를 측정하거나 심박수, 혈압을 체크하는 측정기, 스마트폰과 연결할 수 있는 피트니스 제품이나 원격 무선 의료기기 등을 선보여 '스마트헬스'의 동향을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CES 2013은 기업들의 이미지 개선을 위한 광고판이 아닌 CES 본질의 전자제품의 동향을 파악하고, 미래기술을 살펴볼 수 있는 충분히 의미있는 행사라고 볼 수 있는 것입니다. 단지 일반 소비자나 언론 입장에서 '거대 기업의 신제품 출시가 없어 아쉬워'일 뿐 그 속의 진정한 모습은 충분히 발산되고 많은 업체들이 CES를 통해 기회를 얻고 평가 받고 있습니다.


CES 2013

HAPIfork는 실제 미디어들 사이에서 '영웅'이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새로운 식기 기술 시장을 포크 하나로 제시해 올렸기 때문입니다. 이 식사습관을 데이터로 분석한다는 발상은 접시나 식탁 등에 점목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며, 좀 더 앞서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아이들의 식습관을 바로 잡는데 사용하는 것도 가능 할 것입니다. 그런 기술적 미래를 제시한 것입니다.

기업들이 CES를 거대 광고판으로 이용하고, 이를 쫓는 언론들이 만들어낸 CES의 모습을 통해 CES의 본질이 퇴색되고 기술의 이면이 가려지는 모습이 필자는 매우 안타깝습니다. 기업들은 늘어나는 국제 기술 박람회나 IT행사들로 인해 하나의 행사에서 모든걸 쏟아내는 것을 꺼려하고 있습니다. 최대한 행사의 취지를 반영하면서 좋은 이미지를 따갈 수 있는 선에서만 움직이고 있습니다. 주목할만한 신제품을 내놓지 않는 것도 어찌보면 당연하다는 것이죠. 하지만 그것이 CES의 몰락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여전히 수많은 업체들이 CES를 통해 자신들의 기술을 선보이고 눈에 띌 수 있길 바라며, 그로 인해 투자를 따내거나 비즈니스 관계를 맺을 수 있길 기대하며 참가하고 있습니다. 어떤 기업들에겐 단순히 거쳐가는 마케팅용 행사일지 모르지만, 어떤 기업에겐 사활이 걸린 중요한 행사하는 것이죠. 그리고 그들만의 리그인 전자보다 후자가 더더욱 많은 비중을 차지 하는 행사입니다.

식습관을 고쳐준다는 새로운 발상의 포크 하나가 보여 준 CES의 모습은 그런 것이었습니다.

HoodRabbit
IT 칼럼니스트 후드래빗, IT블로그 '후드래빗의 맥갤러리' 운영, 기술이야기를 통해 더 많은 대중과 교감하길 바라는 한 사람.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