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지와 아티스트들, 쏟아져 나오는 무료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 “스트리밍 서비스 직접 운영하자”
3월 31, 2015

스크린샷 2015-03-31 오전 10.55.09

제이지(Jay-Z)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타이달(TIDAL)을 인수하고 새로 론칭했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30일 뉴욕에서 열린 타이달의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타이달의 새 서비스를 공개한 것이다. 이날 자리에는 제이지의 아내인 비욘세를 비롯하여 마돈나(Madonna), 어셔(Usher), 리한나(Rihanna), 알리샤 키스(Alicia Keys)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편 제이지는 5천6백만 달러(한화 약 6백20억 원)에 타이달을 인수했다. 이번 인수는 음악 스트리밍 회사를 아티스트가 직접 소유하게 됐다는 데에서 그 의의가 크다. 제이지 외에도 콜드플레이(Coldplay), 리한나, 다프트 펑크, 알리샤 키스 등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타이달의 인수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이와 같은 움직이는 보이는 것은 최근 음악 시장에서 공짜 스트리밍 서비스가 쏟아져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광고를 앞세워 소비자에게 공짜로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포티파이(Spotify)와 같은 서비스가 미국에서는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와 달리 타이달은 합리적인 가격을 받고 양질의 음악을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한 달에 9.99달러(한화 약 1만 1천 원)인 스탠다드 서비스와 19.99 달러(한화 약 2만 2천 원)인 양질의 음악을 들을 수 있는 프리미엄 서비스가 있다. 프리미엄 서비스의 경우 스포티파이의 유료서비스와 비교해도 두 배 정도 비싼 가격이다.

이 때문인지 아직 타이달의 유료사용자는 1만7천여 명을 기록하고 있다. 6천만 사용자 중 1천 5백만 명의 유료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스포티파이와 비교했을 때에는 턱없이 적은 숫자다.

음원과 관련해서 미국에서는 많은 움직임이 생기고 있다. 지난해 테일러 스위프트가 스포티파이에서 음원을 빼달라 요청한 데 이어 이번에는 다수의 아티스트들이 직접 스트리밍 서비스를 론칭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이 분야에서도 키를 잡고 있다고 얘기한다. 애플은 스트리밍 서비스인 비츠(Beats)를 재론칭 시키기 위해 준비 중이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애플도 공짜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알려져있다.

자료 및 사진 출처 : THE VERGE

최 지연
오늘 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여자. 매일매일 배우는 자세로 글 쓰겠습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