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Wii)’와 ‘닌텐도 DS’의 아버지, 사토루 이와타 닌텐도 사장 55세 나이로 별세
7월 13, 2015

SatoruIwata

일본 게임사 닌텐도의 사토루 이와타 사장이 55살의 나이로 사망했다. 사망 원인은 지난해 6월부터 투병해왔던 담관암이다.

이와타 사장은 지난해 담관암 진단을 받고, 병가를 내고 암 제거를 위한 수술을 받았다. 그는 한 인터뷰를 통해 "담관암은 발견하기가 쉽지 않아 치료가 어려운 병이지만, 나의 경우 다행히도 초기에 발견할 수 있었고 별다른 통증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1958년생인 이와타 사장은 1985년에 닌텐도의 산하 회사 중 하나인 HAL 연구소에 개발자로 입사했으며, 능력을 인정받아 1993년 사장 자리에 올랐다. 이후 2000년도 닌텐도에 입사해 2002년 대표 자리에 올랐다.

그는 '닌텐도 DS'와 '위(Wii)'의 개발을 주도하며 닌텐도의 최대 전성기를 이끈 인물이다. 올해 3월에는 '슈퍼마리오'를 모바일게임으로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닌텐도는 시게루 미야모토 전무와 겐야 타케다 전문가 당분간 회사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미지 출처: VG24/7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