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액세서리 스타트업 ‘벤치소프트’, ‘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6’ 컴퓨터 액세서리 부문 혁신상 수상
11월 18, 2015

XL.I.CON-USB  메모리

설립된 지 1년을 갓 넘긴 신생 벤처기업 '벤치소프트'가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컴퓨터 액세서리 부문 혁신상(Innovation Awards)을 수상했다. 전 세계 유수의 테크 기업들이 경합하는 'CES 2016 컴퓨터 카테고리'에서 혁신상의 영예를 차지한 곳은 벤치소프트 외 10개사이며 국내 기업으로는 벤치소프트가 유일하다. 

혁신상을 거머쥔 ‘엑스엘아이콘 케이스와 플래시 메모리(XL.i.CON Case & Flash Memory)’는 아이폰 6s용 액세서리로, 세계 최초의 마그네틱 착탈 방식 저장장치다. 아이폰 6s에 엑셀아이콘 케이스를 씌우고 엑셀아이콘 메모리를 케이스 뒷면에 붙이기만 하면 아이폰에 추가 저장용량이 생긴다. 용량은 32, 64, 128GB 세 가지다. 음악과 영상, 사진 등 주제별 메모리를 만들어 두고 붙였다 뗐다 하면서 나만의 미디어센터를 만들 수 있다. 이렇듯 엑셀아이콘 케이스와 메모리를 통해 아이폰 용량을 원하는 대로 늘릴 수 있다. 아이튠스와 동기화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컴퓨터에서 음악 파일 등을 엑셀아이콘 메모리에 복사한 뒤 케이스에 간편히 붙이기만 하면 되므로 편의적인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얻었고, 백 원짜리 동전보다 약 40% 작은 14mm 크기로 휴대가 편하다.

이 제품의 핵심기술은 ‘엑스링크(X-Link)’라는 이름의 새로운 인터페이스다. 원형으로 배치된 4개의 접점은 자석을 이용해 착탈되며, 유에스비 3.0(USB 3.0) 표준 규격을 지원한다. 이 엑스링크에는 메모리뿐 아니라 이미 개발이 완료된 보조배터리(엑셀링크 파워뱅크)와 향후 출시 예정인 디지털 이어폰, 4K 카메라, 열화상 카메라, USB 허브 등도 연결할 수 있다. 

벤치소프트 이동훈 대표는 “직원이 7명뿐이지만 그중 5명이 연구·개발 인력인 만큼 기술 개발에 큰 공을 들이고 있다. 중국기업들이 낮은 가격을 앞세워 세계 시장을 공략하던 시절과 달리 이젠 디자인과 품질에서도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기 때문에 압도적인 기술로 선도하지 않으면 벤치소프트 같은 작은 업체는 설 곳이 없다. CES 2016 혁신상 수상으로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총력을 쏟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벤치소프트는 CES 혁신상의 주인공인 엑셀아이콘 케이스를 필두로 함께 출품되었던 보조배터리를 올해 안에 출시할 예정이며, 11월 중으로 미국 크라우드 펀딩 '인디고고'를 통해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