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샵 예약 10초면 끝낸다’ 뷰티샵 예약 서비스 ‘헤이뷰티’ 베타 버전 출시
12월 2, 2015

heybeauty_01

간편하게 뷰티샵을 예약하는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헤이뷰티’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베타버전으로 출시됐다.

2015년 스타트업계의 관심 키워드로 ‘O2O(Online to Offline)’, ‘타임커머스’, ‘뷰티’, 이 세 가지를 꼽을 수 있다. 그러나 뷰티업계와 O2O 비즈니스가 접목된 사례는 드물다. 이에 헤이뷰티는 O2O와 타임커머스를 결합해 미용실과 피부관리실, 네일아트 등 오프라인 뷰티샵을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헤이뷰티는 기존의 전화 예약 방식이 가지고 있던 불편함을 극복하기 위해 개발된 앱으로, 사용자는 헤이뷰티 앱을 통해 뷰티샵별로 예약 가능한 시간대를 확인하고 바로 예약을 진행할 수 있다. 예약 가능한 시간대만 보여 주기 때문에 예약 가능 여부를 따로 확인할 필요가 없다. 뷰티샵 사업주는 전화 응대에 따른 시간 낭비를 줄이고 전체 고객의 예약 현황을 모바일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헤이뷰티는 가격 할인으로 소비자를 유도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 가능한 시간으로 소비자를 유도하기 때문에 업주 입장에서 매출 증대에 매우 효과적이다. 사용법이 간편한 만큼 대형 프랜차이즈가 아닌 1~2인 뷰티샵에도 적용할 수 있다.

강남구 역삼동 우디스 피부관리샵 신재오 대표는 “그동안 뷰티 시장은 별다른 혁신 없이 과도한 가격 경쟁으로 제 살 깎아 먹기 성향이 이어져 오던 곳”이라며, “헤이뷰티를 통해 뷰티샵에 대한 프로그램과 개개인의 경험이 공유되어 소비자가 합리적으로 뷰티샵을 선택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 밖에도 "가맹 매장으로 걸려오는 전화의 80% 이상은 예약 변경 전화로 이 전화를 모바일로 전환하면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줄 수 있다", "앱으로 고객 예약을 관리할 수 있어 무척 편리하다" 등의 반응을 얻고 있다.

소비자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인데 ‘영업시간 이전, 이후에도 예약할 수 있어 편리하다’, ‘앱을 통해 예약 가능 여부와 시간을 확인할 수 있어 따로 전화해서 확인하지 않아도 돼 편리하다’라는 반응을 얻고 있다.

헤이뷰티는 현재 미용실을 비롯하여 피부관리, 네일아트, 바디테라피, 속눈썹 연장, 체형관리, 왁싱 등 다양한 뷰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압구정동, 가로수길, 역삼역, 선릉역과 홍대앞, 성신여대앞 등을 중심으로 서울과 분당의 150여 개 업체가 계약되어 있으며 이 중 교육과정을 수료한 60여 개의 업체가 등록되어 있다. 12월 내에 수도권 150여 개 업체의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수진 헤이뷰티 대표는 “모바일 시대에 뷰티샵 운영과 홍보는 달라져야 한다”며 “10여 년간 변하지 않았던 뷰티샵 예약관리에 O2O의 개념을 적용하여 뷰티샵 사업주의 편한 운영과 매출 확대, 사용자의 편한 예약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헤이뷰티의 임수진 대표는 국내 최초 온라인 쇼핑몰인 인터파크 기획 업무를 시작으로 디앤샵(d&shop)의 최초 기획자를 거쳐 다음 아바타실장을 역임하는 등 국내 전자상거래 서비스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이후 엠파스와 마이스페이스, 넥슨 등에서 신규서비스기획 전문가로 활약한 뒤 초기기업 투자 전문회사 더벤처스에서 디렉터로 활동했다. 현재 더벤처스의 내부 인큐베이팅을 통해 헤이뷰티를 설립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