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하지 말자
7월 20, 2012

얼마전에 Between 앱을 개발하는 VCNC의 새 사무실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봉은사 옆에 있는 깔끔한 새건물, 20명+의 자신감 넘치는 젊은이들, 그리고 그 역동적인 회사의 주인장 박재욱 대표. 왜 나는 초반에 이런 회사에 투자하지 않았을까라는 후회를 잠시 했다.

농담이고, 내가 VCNC 창업팀을 처음 만난건 2011년 5월이다. 당시만 해도 갓 창업한 4개월된 스타트업이었고, 사무실은 서울대 앞의 정말 허름한 건물안의 작은 공간이었다. 그 작은 사무실에서 나는 창업멤버 5명과 2시간 정도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고 그들의 멋진 눈빛과 긍정적인 에너지에 큰 감명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당시만해도 Between은 화이트보드 위의 아이디어였고 과연 연인들을 위한 closed social 공간이 인기가 있을지 나는 의문을 가졌다. 분명히 VCNC 주위 사람들도 이런 의구심을 가졌을테다. 그리고 서울대 나온 똑똑한 친구들이 취직은 안하고 다 쓰러져가는 사무실에서 뭐하는 짓인지 욕하는 사람들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불평하지 않고 묵묵히 개발했고 결국 대작을 하나 만들었다. 내 생각엔 한국에서 개발된 앱 중 가장 완성도가 높고 global expansion의 가능성이 있는 서비스같다. Team VCNC는 결과로 모두에게 보여줬다.

스타트업 인생은 고달프다. 육체적으로도 힘들지만, 정신적으로는 정말 힘들다. 내가 쓰는 글들을 읽으면 스타트업 인생은 마냥 즐겁고 멋진 동화같지만 실제로는 매우 외롭고 스트레스의 연속인 삶이다. 지금 스타트업을 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단단히 각오하고 시작해라. 그리고 이왕 시작했으면 징징거리지 말아라. 힘들다고 불평하고 징징거릴거 같으면 시작하지 말아라. 그렇지 않다면 조용하고 묵묵하게 끝을 봐라. 그리고 VCNC와 같이 결과와 숫자로 증명하면 된다. 그렇게 못할거 같으면 지금 당장 그만둬라.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