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에듀테크 스타트업 ‘에듀케이트리엄’, “어댑티브 러닝과 1:1 멘토링 통해 미국 명문 대학 입학 승률 높인다”
2월 4, 2016

ivy

국제교육연구소(IIE)가 발표한 '오픈도어스 2015'에 따르면 미국에 유학 중인 한국인 유학생은 6만3천7백여 명(6.5%)으로 중국인 30만4천여 명(31.2%), 인도인 13만2천여 명(13.6%)에 이어 세계 3위다.

미국 미시간 주에 본사를 둔 에듀테크 스타트업 '에듀케이트리엄(Educatrium)'은 이 시장을 공략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2013년에 사업을 시작했다.

한국, 중국 등 아시아 시장에 집중한 에듀케이트리엄은 어댑티브 러닝과 1:1 영상 멘토링을 결합해 미국 명문 대학 입학 멘토링 솔루션 '띵크아이비(Think Ivy)'를 개발했다.

에듀케이트리엄은 2년간 미국, 한국, 인도, 중국에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며, 한국에서는 서울, 중국에서는 청두와 광저우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장이 좀 더 큰 중국에서는 상해에 지사를 마련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에듀케이트리엄의 창업자인 주베어(Zubair)는 "학구열이 높은 아시아 시장에서는 미국의 명문 대학 입학을 위해 고등학교 저학년 때부터 SAT·ACT 등의 대학입학 시험 준비, 에세이 첨삭, 상담을 위한 카운셀러 고용 등으로 큰 비용을 지출한다. 평균적으로 1년에 1,800만 원을 사용하는 것으로 통계 되었다"며 "에듀케이트리엄은 어댑티브러닝과 1:1 영상 멘토링을 통한 개인별 맞춤 교육으로 이 비용을 1백만 원대로 절감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1천여 명의 멘토 데이터베이스 보유, 1:1 영상으로 직접 연결

현재 에듀케이트리엄의 개인 맞춤형 교육 플랫폼 '띵크아이비'는 하버드(12%), 유펜(10%), 예일(9%) 등을 포함한 미국 내 상위 30위 대학의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1,000여 명의 멘토와 과목에 상관없이 학생의 취약점을 분석할 수 있는 1:1 어댑티브 러닝 시스템을 제공 중이다.

edu

주베어 대표가 지목한 한국형 미국 명문 대학 입시 학원의 문제점으로 1. 실제로 미국 내 상위 30위 학교에 입학한 경험이 있는 교사의 비율이 낮다 2. 모바일 시대에 걸맞지 않은 일방적인 주입형 또는 암기형 교육을 꼽았다.

그는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에 있는 대부분의 학원에서 200만 원 정도에 학생의 에세이를 대신 작성해 준다"며 "에듀케이트리엄은 에세이를 써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신 학생들이 스스로 자신의 이야기를 담을 수 있도록 가이드 해준다"고 설명했다. 학생이 목표하는 학교에 실제로 입학한 경험이 있는 멘토의 가이드를 통해 학생은 스스로 자신의 글에 대한 방향을 잡을 수 있으며 원하는 경우 에세이의 첨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주베어 대표가 덧붙였다.

더불어 학생이 목표로 하는 학교, 학과 필터를 상세하게 설정하면 학생에게 꼭 맞는 해당 학교 선배와 연결될 수 있으며 재학생인 경우 그들의 생생한 학교생활 이야기를, 졸업생인 경우 대학교 졸업 후 어떤 직장에서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미래의 커리에어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어댑티브 러닝 통해 맞춤형 교육 가이드 제공

띵크아이비의 테스트프랩(Test Prep)은 SAT 등 미국 대학입학 시험 준비를 위한 어댑티브 러닝 기반의 프로그램이다. 웹사이트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평가 테스트를 통해 학생 스스로 취약점을 확인할 수 있게 했으며 개개인의 취약점과 발전 과정에 맞춰 제공되는 레슨 퀴즈를 통해 실력을 향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에듀케이트리엄은 온라인 세션별로 가격을 책정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으며, 현재 4천여 명의 학생이 등록되어있다고 밝혔다. 학생 1인당 평균 5개의 세션(1백만 원 수준)을 수강하고 있는 것으로 통계 되었다.

한편 에듀케이트리엄은 각 나라의 시장 환경을 잘 알고 있는 비영리 사업자, 국제 고등학교, 유학 상담 에이전시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사업을 진행 중이며 현재는 고등학생 위주로 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올해부터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사업 영역을 넓혀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멘토와의 1:1 영상 소통과 어댑티브러닝 학습 프로그램을 결합한 사업이 향후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 기대된다.

지 승원
스타트업과 함께 성장하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비석세스만의 차별화를 위해 뛰겠습니다. (2015-2016)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