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의 성적을 위해 학교 시스템을 해킹한 엄마
7월 24, 2012

아래 기사는 VentureBeat Sean Ludwig 기자의 최근 기사를 번역한 내용이며, VentureBeat와 beSUCCESS는 공식 컨텐츠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자녀에게 최고로 좋은 것을 해주려다 보면 때때로 도를 넘을 때가 있다. 미국 펜실베니아 주의 한 어머니가 자녀의 성적을 올리기 위해 학교 기록을 해킹하고 관리자 메일 계정에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고 ABC News가 보도했다.

캐서린 베누스토는 2008년에서 2010년까지 노스웨스턴 리하이 학군에서 비서로 근무했다. 그러나 일을 그만 둔 이후에도 학교 시스템에 접속하기 위해 관리자 ID와 비밀번호를 계속해서 사용했다. 베누스토는 학교 시스템에서 9개 학과의 이메일 계정에 접속해서 메일을 읽고 점수를 바꿔왔다. 베누스토는 관리자 계정에 110번 접속했다.

성적을 조작한 사례로는, 베누스토가 지난 2010년 6월 자신의 딸의 ‘F’를 ‘M(medical)’으로 바꿨고, 지난 2012년 2월에는 아들의 성적을 98에서 99로 바꾼 혐의를 받고 있다.

학교는 담당교사가 관리자가 교사의 온라인 성적 기록표에 들어와 있는 것을 보았으나, 실제 관리자는 접속하지 않았다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서 학교 관리자가 즉시 지역 경찰에 신고했다.

베누스토는 여섯 가지 3급 중죄의 혐의가 있으며, 오는 수요일 ‘컴퓨터의 불법적 사용, 컴퓨터 무단 침입 및 데이터 변경 혐의’에 대한 기소 인정 여부 절차에 부쳐진다. 만약 유죄를 선고받으면 최대 42년의 징역 또는 90,000달러(약 99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지게 된다.

 

사진 저작권: Feng Yu/Shutterstock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