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진코믹스 한·미·일 3국 서비스 체제 맞아, 레진 서비스 웹툰 조사 결과 발표
3월 15, 2016

le

한국에선 '캠퍼스 로맨스', 일본에선 '암환자의 일상', 미국에선 '고교 로맨스'를 레진코믹스의 웹툰 가운데 가장 많이 본 것으로 나타났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한·미·일 3국 서비스 체제를 맞아, 레진코믹스 한·미·일 서비스 작품 가운데, 올해 들어 나라별로 가장 조회수가 높은 작품 1~5위를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작년 7월 일본에서, 12월 말에는 미국에서, 각각 레진코믹스 웹툰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한·미·일 서비스 체제를 갖췄다. 국내에서도 지난 2013년 출시한 이래 지속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레진의 3국 서비스 시스템이 가동된 후인 올 1~2월 나라별로 가장 많이 본 레진코믹스 웹툰을 집계한 결과, 국내에서는 캠퍼스 로맨스물인 '우리사이느은'이 1위를 차지했다. '우리사이느은'은 고교 시절 친하게 지냈던 동창 남녀가 대학에 진학한 후 서로에 대한 우정과 연인의 감정을 오가며 이른바 '밀당'게임을 벌이는 캠퍼스 로맨스물로, 모든 연령대 관람가 작품이다.

일본 레진 팬들은, 말기 암 젊은이의 일상과 담담한 시선을 담은 웹툰 '아만자'를 가장 많이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절망적 상황에서도 담담하게 삶을 바라보고 꿈을 얘기하는 26살 청년을 그린 작품. 때론 쓸쓸한 농담까지 건네며 아픔을 견뎌내는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먹먹한 슬픔과 지친 일상에 대한 위로로 전해진다는 평가를 받은 웹툰이다.

미국에서는 고교생 로맨스물인 '말할 수 없는 남매'가 1위에 올랐다. 여고생이 자신이 좋아하는 남학생의 관심을 끌기 위해 자신의 사촌오빠를 자신의 남자친구인 양 속인다는 설정을 바탕으로 한 고교 캠퍼스 로맨스물로 연령에 관계없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그 밖에 2~5위권 역시 나라별로 조금씩 차이를 보였다.

레진코믹스 국내 서비스의 경우 로맨스, 판타지,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 무협 등, 웹툰이라는 장르 고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2위는 '말할 수 없는 남매'(고교로맨스), 3위는 '4컷용사'(판타지), 4위는 '레바툰'(개그코드를 넣은 일상툰**), 5위는 '월한강천록'(무협)이었다.

일본에서는 1위 '아만자' 외에, 캠퍼스로맨스인 '우리사이느은'이 5위에 올랐으며, 2~4위는 '몸에 좋은 남자'(2위), '나인틴'(3위), '나쁜 상사'(4위) 등 성인 대상 작품이 올랐다. 일본의 경우 그간의 경제 사회적 분위기 등이 자신이 보려는 웹툰을 고르는데도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에서는 1위 '말할 수 없는 남매'와 마찬가지로 고교·대학을 배경으로 한 '딸기와 밀크티'(3위, 캠퍼스로맨스), '소년이여'(4위, 고교액션)가 인기를 끌었다. 또 성인 대상 작품인 '왓더스더폭스세이(What Does the Fox Say?)'와 '드러그캔디'가 각각 2, 5위에 올랐다. 레진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웹툰이 아직 익숙한 포맷은 아님에도, 새로운 콘텐츠에 대한 흡수가 활발한 젊은층을 중심으로 이용이 늘면서 그런 웹툰들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레진엔터테인먼트 한희성 대표는 "앞으로도 국가별 이용자 성향 등을 반영한 맞춤형 콘텐츠 공급을 통해, 글로벌 웹툰 플랫폼 및 국내 웹툰의 수출 기지로서 자리매김하는데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