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촬영용 카메라 장치 ‘릭스’, 경기도 개최 ‘VR/AR오디션’서 우승
3월 29, 2016

lix

릭스(Lix)가 개발한 ‘왜곡 없는 VR 촬영을 위한 파노라마 이미지 스티칭 카메라 리그 시스템’이 경기도가 개최한 VR/AR 창조오디션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도는 28일 오후 2시 광교 경기문화창조허브에서 국내 최초의 가상·증강현실 전문 오디션인 ‘VR/AR 창조오디션’을 열고 ‘릭스’ 등 5개 팀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경기도는 광교신도시를 VR/AR 산업의 메카로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데 이번 오디션은 이에 대한 첫 사업이다. 총 10개 팀이 경합을 벌인 이 날 오디션에서는 릭스 외에도 ‘에코로커스’가 2위를, ‘브이알미디어’가 3위를 차지했으며 벤타브이알과 서커스컴퍼니가 장려상을 차지했다.

이번 오디션에서 최종 수상한 5개 팀에게는 1등 500만 원을 비롯해 총 1,200만 원의 프로젝트 제작금이 지원되며, 결선에 진출한 10개 팀 모두 Δ ‘광교 경기문화창조허브’ 입주공간 무상 지원, Δ 사업화를 위한 콘텐츠 전용 펀드 및 엔젤투자지원센터 연계, Δ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의 각종 지원 사업 연계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360도 VR 촬영 시 발생하는 왜곡을 없앨 수 있는 ‘파노라나 스티칭 카메라 리그 시스템’을 개발해 1등을 차지한 릭스의 장정욱 대표는 “경기문화창조허브에 입주하게 된 것이 가장 기쁘다. 앞으로 좋은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lix

‘에코로커스’는 VR 이용자의 움직임을 실내 초음파를 이용해 추적함으로써 좀 더 생생한 시뮬레이션 체험을 가능하게 하는 융합 VR 플랫폼을, ‘브이알미디어’는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360도 카메라를 선보였다.

한편, 이날 오디션은 10개 팀의 경연 외에도 VR/AR 분야의 선도기업들의 새 콘텐츠 소개, 카이스트 우운택 교수의 강연 등 VR/AR 분야의 최신동향과 함께 하는 오감 만족형 테마로 진행됐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디션 형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200여 명의 청중평가단을 비롯해 관련 업계 및 학계 전문가, VR/AR 산업에 관심 있는 일반인 약 250명이 참여했다.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한 카이스트 우운택 교수는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많이 보였다. 오늘 참여한 스타트업들이 모든 걸 하려고 하기보다는 각자의 전문성을 키워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경기도는 VR/AR뿐 아니라 사물인터넷, 자율주행 자동차 등 첨단 기술에 대한 여러 시도와 지원을 하고 있다”면서 “경기도가 여러분의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