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P2P투자 상위 20%가 80%의 투자 주도”
4월 19, 2016
28
P2P 대출 핀테크 스타트업 빌리는 자사의 상위 20% 투자자가 80%의 투자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빌리의 누적투자액 89억360만 원(16년 1분기 마감 기준) 중 80%에 해당하는 71억3,473만 원을 상위 투자자 18%(216명)가 투자한 것으로 통계됐다.
빌리 주홍식 대표는 “상위 20%와 하위 80% 투자 고객들을 위한 로열티 프로그램을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투자상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며, 손쉬운 투자를 위한 플랫폼 고도화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상위 20%의 투자자는 216명으로 1,000만 원 이상의 고액 투자를 선호하며, 총 1,412건의 투자를 완료했다. 1인 최대 누적투자액은 8억1,300만 원이며, 건별 최대 투자금은 3억3,000만 원으로 분석됐다.
반면, 하위 80%의 투자자는 977명으로 1,000만 원 미만의 투자를 선호하며, 총 3,081건의 투자를 완료했다. 1인 최대 누적투자액은 970만 원이며, 건별 최대 투자금은 100만 원으로 분석됐다.
한편, 빌리는 오는 4월 19일 오후 1시부터 18억5,000만 원의 부동산 담보 투자상품을 오픈한다. 총 투자 기간은 2개월이며 연 15%의 금리의 투자 상품이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