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대출 ‘빌리’, 부동산 PF 10억 원 대출금 상환 완료
5월 10, 2016

10일 P2P 대출 핀테크 기업인 ‘빌리’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roject Financing, PF) 대출금 10억 원이 안전하게 상환되었다고 밝혔다.

빌리 주홍식 대표는 “부동산 전문 심사 인력이 깐깐한 대출 심사와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자체적으로 개발한 부동산 신용평가 모형 고도화를 통해 앞으로 안전한 투자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모집한 부동산 PF 상품은 인천 부평에 들어설 오피스텔 건축에 대한 총 350억 원 PF펀드가 승인된 상태였다. 대출자는 신탁사로부터 공사대금을 지급 받기 위한 조건성사 비용의 일부인 10억 원을 빌리를 통해 대출했다. 대출금은 PF 조건성사 후 신탁사에서 지급보증한 필수사업비를 통해 전액 상환되었다. 이 자금은 모델하우스 건축, 국공유지 점유 보상비, 설계 비용에 사용했다. 해당 상품은 ▲만기 3개월 ▲이자율 연 15% 상품으로 총 195명의 투자자가 참여해 25분 만에 펀딩이 완료됐다.

부동산 PF란 자금을 빌리는 사람의 신용도나 다른 담보 대신 사업계획, 즉 프로젝트의 수익성을 보고 자금을 제공하는 금융기법이다. 빌리에서는 PF가 최종적으로 승인된 상태에서 마지막으로 필요한 자금 일부를 대출하는 상품만 취급하고 있다.

현재 부동산 P2P 시장은 주로 주택, 빌라와 같은 소규모 개발 사업에 국한되어 있었으며, 대형 PF 사업은 주로 은행·증권 등 대형 투자자들이 독식해왔다. 이번 빌리의 부동산 PF 상품의 상환 완료는 부동산 P2P 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상징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왜냐하면, PF 사업자는 1금융권의 대출이 어려운 경우 연 30~40%의 고금리로 사업을 진행해야 했고, 개인 투자자들은 관심이 있어도 투자할 수 없는 영역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빌리와 같은 P2P 대출 플랫폼을 통해 대출자는 비교적 낮은 금리로 자금 조달이 가능하며, 투자자는 수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앞서 빌리는 5월 초 기준 총 11건의 부동산 담보 대출을 진행했으며, 그중 9건의 상품을 상환 완료했다. 빌리는 오는 10일 오후 1시부터는 11억 원 규모 부동산 담보 투자상품을 오픈한다. 총 투자 기간은 3개월이며 금리는 연 15%라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